강호동 "난 동네북"
데프콘 "대장 기에 눌려"
'호동피해101' 호소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데프콘이 강호동에게 꼼짝 못 했다.

29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가수 데프콘이 출연, 기숙사 특집이 그려졌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각자 프로그램에 기여한 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호동은 "내가 너희들을 위해 동네북이다. 동네북은 맷집이 없으면 안 된다"라고 자신을 스스로 추켜세웠다.

사감 선생님 역할의 데프콘은 "사실 호동이는 그렇게 힘줘서 얘기 안 해도 돼"라며 강호동의 편을 들어줬다. 이에 '아는 형님' 멤버들은 "왜 유재석, 정형돈, 강호동한테는 꼼짝 못하는 거냐"라고 지적했다.

데프콘은 "대장 알레르기가 있다. 사람을 급으로 나누는 건 아닌데 S급 대장의 기에 눌린다"라고 머쓱해 했다.

강호동은 "희철이가 '호동피해101'이라고 없는 얘기를 만들어냈잖아. 말의 상처는 아물지가 않는다. 그래도 내가 동네북으로서 견뎌보겠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