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1일차 도전
대나무 페트병 낚시
"이게 손맛이 있네"
'정글의 법칙' / 사진 = SBS 영상 캡처
'정글의 법칙' / 사진 = SBS 영상 캡처


'정글의 법칙' 최성민이 낚시에 성공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펜트아일랜드: 욕망의 섬'에는 생존 1일차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오성, 최성민, 설인아는 대나무와 페트병을 활용해 낚싯대를 만들어 낚시를 시작했다.

유오성은 낚시에 힘겨운 모습을 보였고, 그의 옆으로 최성민이 "잡았다!"라며 소리쳤다. 노래미를 낚아 올린 최성민의 모습에 설인아는 "고기 하나로 사람이 달라보인다. 빛난다"라고 말했다.

최성민은 자신이 잡은 노래미에 "예뻐죽겠네. 이게 손맛이 딱 있네"라며 기뻐했다.

한편, 유오성은 복어를 잡았고 다시 바다에 돌려보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