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진, JMT 통과?
"배 위에서 뛰어"
유재석 "이쑤시개로…"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이용진이 아빠로서 육아 고충을 공감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JMT(조이 앤 뮤직 테크놀로지) 유재석 본부장의 면접 현장이 그려졌다.

먼저 이용진을 만났고, 이용진은 가장 행복할 때가 결혼과 출산이라고 밝히며 아이 이야기를 했다.

이용진은 "행복하다. 그런데 아이가 나한테 올라 탄다"라고 전했고, 유재석은 "나는 아이들이 배 위에 올라가서 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나도 아프다고 운다. 그러면 너무 좋아한다. 그런데 너무 행복하다. 아이들이 내 복근을 단련시켜준다"라며 남다른 긍정 마인드를 보였다.

또 이용진은 "아이가 들어올 때 방문을 잠근 적 있냐. 나는 몇 번 있다. 밖에서 아이가 울면 그때서야 열어준 적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있다. 그런데 문이 안 잠긴다. 아이들이 이제는 이쑤시개 가져와서 문을 연다"라고 동조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