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정성윤에 '버럭'
서운함에 눈물까지
갈등 극복할 수 있을까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 사진 = KBS 제공


'살림하는 남자들2' 정성윤·김미려 부부의 심상치 않은 갈등 현장이 포착됐다.

29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부부 상담을 받으러 간 결혼 8년 차 정성윤, 김미려 부부의 속사정이 그려진다.

두 아이의 엄마인 동시에 집안의 가장으로 바쁘게 일하는 워킹맘 김미려는 최근 들어 정성윤이 살림과 육아에는 소홀하고 다른 일에 몰두하는 모습에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김미려가 "나도 다 내팽개치고 나 하고 싶은 것만 할까?"라고 화를 내자 정성윤은 "앞으로 아무것도 안 하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려 사소한 다툼이 격한 갈등으로 치닫게 됐다고.

사이가 더 틀어질 것이 우려된 김미려는 부부 상담 센터를 찾았고, 두 사람은 결혼 생활을 하는 동안 서로에게 서운했던 점들을 하나씩 털어놓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상담 과정에서 부부 갈등을 넘어서 각자의 심층 심리 안에 더 심각한 문제들이 내재되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는데.

급기야 상담 도중 눈물을 흘리는 김미려와 깊은 고민에 빠진 정성윤의 모습이 포착돼 과연 이들 부부가 상담을 통해 갈등을 극복하고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성윤, 김미려의 부부 상담 결과는 29일 밤 9시 15분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