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 분장에 진정성
민현, '받잘남' 등극?
역대급 웃음 전파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제공


29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뉴이스트의 민현과 렌이 출연해 풍성한 웃음을 전한다.

이날은 뉴이스트의 민현과 렌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놀토' 첫 출연 때 '가위손' 분장을 했던 렌은 이날도 분장에 진심인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영화 '나 홀로 집에'의 비둘기 대모로 변신, 온몸에 비둘기를 달고 나타난 것. 격하게 오프닝 춤을 추다 소품으로 가져온 간식을 전부 바닥에 떨어뜨린 렌은 "나무인간 '그루트' 분장을 하고 싶었는데 오늘 콘셉트와 맞지 않아 바꿨다"며 아쉬움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민현은 받아쓰기에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놀토'에 두 번 출연해 두 번 모두 원샷을 받은 민현은 "오늘도 원샷을 목표로 하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받잘남(받쓰를 잘하는 남자)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며 고군분투했다. 샤이니 '찐팬'임을 고백한 민현은 키와 브로맨스마저 선보여 흥미를 돋웠다.

렌은 녹화 내내 유쾌한 존재감으로 이목을 모았다. 도레미들의 박수를 받은 순수한 받쓰 판을 공개하는가 하면, 엉뚱한 입담을 방출하며 반전 매력도 뽐냈다. 받쓰 노래를 정확하게 듣고 따라하는 '발음의 신' 면모로 결정적인 역할도 했다. 남다른 예능감의 렌과 '귀인'을 자처한 민현의 상반된 캐릭터가 재미를 더한 가운데, 이들의 폭풍 리액션도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이다.

이날 받쓰에서는 제작진과 래퍼존 한해, 넉살, 피오의 정면 승부가 펼쳐졌다. 래퍼존이 힙합 장르에 취약하다고 판단한 제작진이 랩의 교과서라 여겨지는 노래를 출제했기 때문. 자신들의 승리를 예견하며 분량 걱정에 나선 래퍼존과 제작진의 한판 승부 결과는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신·구 OST 퀴즈' 드라마 편이 나왔다 '놀토의 보물' 김동현과 한해는 역대급 오답 퍼레이드를 이어가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렌은 파격적인 덤블링을 선보여 모두를 탄성케 했고, 민현 역시 현란한 스텝의 아이돌 댄스로 환호성을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소라게 퍼포먼스의 태연,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주인공으로 변신한 김동현과 넉살의 케미스트리까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