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KBS 2TV '컴백홈'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컴백홈' 방송화면


배우 이초희가 개그맨 이용진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2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컴백홈’(연출 박민정) 9회에는 아홉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배우 박진주와 이초희가 출연한다. 서울예술대학교 선후배 사이인 박진주-이초희는 끼 많고 꿈 많던 예대인 시절로 추억 여행을 떠날 예정.

이 가운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초희가 MC 이용진과 서울예대로 연결된 뜻밖의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컴백홈’에서 소위 닉네임 ‘보아 씨’로 불리는 이용진의 와이프가 이초희와 대학 동기라고 밝힌 것. 나아가 이초희는 “당시 보아 언니가 진짜 예뻤다. 동기들 중에서 키도 크고 늘씬하기로 유명했다”면서 이용진 와이프의 미모를 극찬했다. 이에 이용진은 “저는 여기서부터 말을 아끼겠다”며 쑥스러움에 몸 둘 바를 모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용진은 이초희의 성향을 단박에 꿰뚫는 예리한 통찰력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초희에게서 은근한 ‘아싸력’을 캐치해낸 것. 출연자들이 술 모임 할 때 각자 자리 선정 스타일을 밝히는 가운데, 이용진은 내향적인 모습을 보여온 이초희를 향해 "초희 씨는 구석에서 조용히 관찰하는 스타일같다. 영화 곡성의 아저씨처럼"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같은 이용진의 추측에 이초희 본인을 포함한 현장 모두가 암묵적 동의를 해 웃음을 더했다고.

이초희-이용진의 유쾌한 티키타카가 웃음을 선사할 ‘컴백홈’은 이날 밤 10시 30분 방송.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