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C '놀면뭐하니?' 방송화면
/사진 = MBC '놀면뭐하니?'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 유 본부장이 면접 중 눈물을 닦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29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윤혜진 김윤집 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JMT(조이 앤 뮤직 테크놀로지) 유재석 본부장(이하 유 본부장)의 고독한 면접 현장이 공개된다.

‘놀면 뭐하니?’에는 유 본부장이 새로운 회사에서 자신과 함께할 팀원을 찾는 과정이 담긴다. 유 본부장은 자신이 직접 발로 뛰어 지원자들과 1 대 1로 고독한 면접을 진행한다.

유 본부장 앞에 등장한 자칭 직장인 25년 차 경력 지원자는 면접 내내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으로 ‘고독한 면접관’을 더욱 당황케 만들었다. 경력 지원자는 새로운 회사 JMT에 대해 설명하는 유 본부장 앞에서 갑자기 일어나 알 수 없는 스텝을 밟으며 숨겨둔 흥을 끌어내 ‘동공 지진’을 유발했다.

면접이 있기 전 치과를 다녀왔다고 밝힌 경력 지원자는 마취가 덜 풀린 입 때문에 물을 마시다 흘리는가 하면 그보다 더 어색한 몸개그와 콩트로 유 본부장을 놀라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유 본부장은 재차 “이걸 왜 하시는 거예요?”라고 물으면서도 끝내 눈물과 콧물을 흘리고 말았다는 후문이다.

또한 전문지식을 보유한 지원자도 등장한다. 면접에서 강한 자신감으로 허세 가득한 모습을 보여주던 지원자는 유 본부장과 대화가 이어질수록 잔 실수를 하는 모습으로 의아함을 자아냈다. 그러던 중 지원자는 “아이가 문을 열고 들어올 때, 한 번이라도 문을 잠그신 적 있습니까?”라며 유 본부장에게 육아 고충에 대한 예리한 역질문을 던졌다고.

공개된 사진 속 지원자의 질문에 본심을 저격당한 유 본부장의 놀란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과연 유 본부장의 대답은 어땠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밖에도 예측할 수 없는 다양한 재능을 가진 지원자들의 면접 현장도 공개될 예정으로 어떤 이들이 유 본부장의 마음을 사로잡았을 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날 오후 6시 30분에 방송.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