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가수 성시경이 유희열에게 낚인 사연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성시경이 출연한다.

10년 만에 정규 8집 앨범을 발매 후 스케치북에 찾은 성시경은 최근 스케치북 12주년을 축하했다. 그는 "그동안 특집 때마다 아바타 분장부터 세 사람, '오빠 한 번 믿어 봐' 등 안 한 게 없었다"며 이러한 높은 참여도에는 이유가 있음을 밝혔다.

성시경은 "'스케치북'이 시작한 지 1년쯤 됐을 때 유희열이 나에게 '스케치북'을 물려주겠다며 기다리라고 했다. 그 말만 믿고 기다리면서 시키는 것 다 했는데 12년이 지났다"며 예상치 못한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앞으로도 유희열이 쭉 스케치북을 맡아서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OST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성시경은 이날 본인이 OST를 직접 작곡하기도 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대표적인 노래로 '시크릿 가든'의 OST인 '너는 나의 봄이다'를 언급한 성시경은 "드라마 OST 의뢰가 오면 시놉시스를 본다. '시크릿 가든'은 반 정도 방영됐을 때 의뢰를 받아 그 순간 바로 현빈에 빙의해 곡 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지난 21일 10년 만에 정규 8집을 발매한 성시경은 그동안의 기간을 "변화에 대한 고민이 많았던 시기"라고 표현했다. 특히 타이틀곡 'I Love U'는 '성발라'의 공식을 깬 댄스곡으로, 이때까지와는 정반대인 모습으로 돌아와 화제의 중심이 되기도 했다. 왜 댄스곡이었냐는 유희열의 질문에 "튀고 싶었다. 내 노력을 알아줬으면 한다"며 22년 차 발라더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러면서도 "막상 연습을 해보니 노래와 댄스가 동시에 불가능하더라. 둘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고 했다. 성시경은 이날 'I Love U' 무대를 위해 스케치북 출연 이래 최초로 1절은 라이브, 2절은 립싱크로 진행하며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