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임영웅./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이 대역전극의 사나이가 됐다. 플라워의 히트곡 '애정표현'으로 '댄싱퀸'의 기세를 꺾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와 전설의 댄싱퀸즈 김완선-채연-스테파니-조정민이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댄싱퀸즈는 유닛대결까지 4연승을 기록했고, TOP6의 패색이 짙었다. 장민호가 채연과의 대결에서 젝스키스의 '폼생폼사'를 불러 1승을 챙기며 기사회생한 가운데, 마지막 주자로 임영웅이 나섰다.

임영웅은 플라워의 '애정표현'을 선곡해 특유의 안정적인 보컬로 무대를 달궜다. 임영웅은 숨겨왔던 록 스피릿을 폭발시키며, 흥 넘치는 무대를 완성했다.

결국 임영웅은 100점을 획득해 '초대'를 부른 '댄싱퀸' 김완선을 누르고 TOP6 팀에게 최종승리를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