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고등학생 때 첫 출연
"매 시즌 계속 함께 해온 덕분"
이태곤, 18시간 만에 참돔 낚아
'도시어부3' 4회/ 사진=채널A 제공
'도시어부3' 4회/ 사진=채널A 제공


배우 김새론이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의 ‘낚시 여제’로 등극했다. 게스트 최초로 슈퍼배지 획득에 성공하면서다.

지난 27일 ‘도시어부3’ 4회에서는 충북 괴산에서 열린 지인특집 ‘제2회 일심동체 붕친대회’의 최종 결과가 전파를 탔다.

승부욕 만렙인 강태공들은 최고의 팀으로 거듭나기 위해 마지막까지 뜨거운 경쟁을 벌였다. 그 결과 이경규와 김새론의 ‘붕어 아저씨팀’이 최후의 승자로 등극했다. 이경규는 낚시 종료 직전 27cm의 토종붕어를 낚는 데 성공하며 황금배지 4개를 획득했다. 이로써 김새론은 게스트 최초로 슈퍼배지를 품게 됐다.

고등학생 때 ‘도시어부’에 첫 출연했던 김새론은 “시즌1부터 시즌3까지 계속 함께 해온 덕분에 슈퍼배지를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기쁨을 만끽했다.

이번 지인 특집은 특급 게스트들의 유쾌한 입담과 찰떡 케미로 큰 웃음을 안겼다. 방송 사상 최초로 낚시 중계를 시도해 색다른 웃음을 안기고, 게스트 첫 슈퍼배지가 탄생하는 진기록을 남기며 안방에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했다.

끊임없는 수다 본능을 뽐냈던 이홍기는 “고기가 중요하구나, 다 필요없구나 느꼈다. 바다 가실 때 꼭 불러 달라”며 다음을 기약했고, 윤보미는 “많이 배우고 간다. 다음에는 꼭 배지를 따고 싶다”며 의욕을 다졌다. 또한 오종혁은 “2시간 한 거 같은데 14시간이 지났다. 손맛은 못 봤지만 이런 게 낚시하는 재미인가 느꼈다”고 말해 큰형님 이덕화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팔로우미’ 박진철 프로를 따라 게스트 박광재와 함께 경남 고성에서 참돔 낚시를 시작하는 모습도 흥미롭게 그려졌다. 참돔 기록이 깨질 확률이 높다는 박프로의 호언장담과 달리 좀처럼 입질은 오지 않았고, 결국 새벽까지 계속되는 고군분투가 펼쳐졌다.

절체절명의 상황 속 눈물 젖은 빵을 먹으며 낚시를 이어간 도시어부들은 반드시 해내고 말겠다는 각오를 폭발시키며 뜨거운 열정을 드러냈다. 그 결과, 이태곤이 18시간의 기나긴 침묵을 깨고 참돔 46cm를 낚으며 드라마 같은 명장면을 연출했다.

김준현은 인터뷰에서 “이거구나 싶었다. 신호탄이 펑펑 터지는 그런 느낌이었다”며 놀라움을 드러냈고, 박광재는 “충격이었다. 한 번도 그런 걸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더욱 충격적이었다”고 감동의 순간을 회상했다.

‘킹태곤’의 위엄을 입증한 이태곤은 “이게 참돔 아니겠나? 오늘 한 20마리 간다. 기대해달라!”며 자신감을 드러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과연 이태곤이 쏘아 올린 신호탄이 결방 위기를 맞은 ‘도시어부3’를 구할 수 있을지, 다음 주 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