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멸치, 어민 고충은?
멸치 활용한 파스타
"목표는 김희철 입맛"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오나라가 멸치를 이용한 '바냐 카우다 레몬 루꼴라 파스타'를 만들었다.

27일 밤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배우 오나라가 출연했다.

백종원과 양세형은 거제 멸치를 먹었고 어민의 고충을 들었다. 멸치 가격이 많이 떨어져 오히려 그물 통째로 올리지 않고 있다며, 백종원에게 좋은 요리를 연구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오나라는 거제 멸치를 이용해 생멸치 파스타를 선보였다. 그는 "바냐 카우다라고 있는데, 멸치 디핑소스다. 빵과 채소를 곁들여 먹는 멸치 소스다. 그 소스를 파스타에 버무려 먹는 파스타다"라며 "잘 몰라서 강습을 받고 왔다. 친한 셰프가 있어서 배워왔다"라고 소개했다.

오나라는 "김희철이 음식 호불호가 있지 않냐. 목표는 희철이 입맛에 맞게 하는 거다"라며 요리를 시작했다.

그는 생멸치, 마늘, 페퍼론치노 등을 넣어 바냐 카우다 소스를 만들었고 파스타 요리를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