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X이솜X표예진, 시청률 공약 이행
이제훈 "최종회 20% 넘길 시 DJ로 출연할 것"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주역 이제훈, 이솜, 표예진이 시청률 15% 달성공약을 이행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스페셜 DJ로 신봉선이 출격한 가운데 ‘특별 초대석’ 코너 게스트로 이제훈, 이솜, 표예진이 출연했다.

앞서 세 배우는 지난달 ‘컬투쇼’에 출연, 시청률 15%를 달성하면 ‘컬투쇼’에 재출연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모범택시’는 방송 첫 주부터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하며 흥행 돌풍에 시동을 걸더니 불과 방송 2주 만에 시청률 공약 요건을 달성했다.

이날 이제훈은 “저희도 정말 깜짝 놀랐다. 그와 동시에 ‘컬투쇼’가 생각나더라. 시작부터 열광적으로 드라마를 애청해주셔서 저희도 다 놀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솜은 “예상을 못 했기 때문에 15%라는 시청률 공약을 걸게 된 것 같다”고 했고, 표예진은 “잘 될 줄은 알았는데 15%까지 나올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세 사람은 똑같은 옷을 차려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제훈은 "'모범택시' 촬영을 하면서 감독님이 만들어주신 팀복"이라고 자랑하며 "저희의 단합을 보여드리려 입고 왔다"고 밝혔다.

‘모범택시’에는 다양한 에피소드들이 등장한다. 이에 김태균은 ‘모범택시’ 중 보이스피싱 에피소드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고, 이제훈은 “사투리 선생님에게 밀착으로 배웠다”고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다.

드라마 에피소드 중 가장 화가 치밀어 오른 최악의 사건이 뭐냐는 질문에 표예진은 "아무래도 제 이야기"라며 "대본을 준비하면서 그런 사건이나 피해자들에 대해 많이 조사해 봤다. 화가 너무 났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최근 세 사람은 '모범택시'의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아쉬운 점이 있는지 묻자 이제훈은 “방송을 시작하다보니 너무 빨리 지나가는 것 같다. 이야기가 이렇게 마무리되는 게 아쉬운 느낌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시리즈로 나오면 좋을 것 같다”고 시즌2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이제훈, 이솜, 표예진은 또 하나의 공약으로 노래도 선보였다. 세 사람은 머리에 다 같이 꽃을 꽂고 아기자기하게 안무까지 맞춘 마로니에 '칵테일 사랑'을 불렀고, 머리에 꽂은 꽃은 이솜이 준비해온 것이라고 밝혔다.

세 배우의 실제 성격에 대해 묻자 이제훈은 “억울한 상황이 생기면 분에 못 참는다. 그런데 다음 날 일어나면 괜찮아진다. 실행해봤자 나에게 돌아오는 것들이 없으니 빨리 잊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표예진은 “어쩔 수 없는 것에 스트레스를 잘 안 받는 편이다. 잘 넘기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솜은 “복수는 해 본 적이 없다. 저도 잘 잊는다. 놔두면 알아서 스트레스가 풀리는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이번 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이제훈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는 마지막 이야기를 꼭 시청해주시길 바란다. 마무리일 수도 있겠지만 여러분들이 많은 응원, 사랑을 해주신다면 또 다른 이야기로 찾아뵐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인 바람"이라고 말했다. 표예진은 "촬영하면서도 너무 행복했다. 남은 방송도 본방사수 해 달라"고 관심을 요청했고, 이솜은 "'모범택시' 팀으로 다시 한 번 나오고 싶다"라고 소망헀다.

이제훈은 ‘모범택시’ 마지막 방송 시청률 20% 돌파 시 ‘컬투쇼’ 스페셜 DJ로 출격하겠다는 공약도 내걸어 눈길을 끌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