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지난 26일 방송
김준호X김대희X윤석민X랄랄 출연
김대희 "'꼰대희'? 나 아니다" 반박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개그맨 김대희가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소감을 전했다.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다.

지난 26일 방송된 '대한외국인'에는 '연예계 한솥밥 식구' 특집으로 개그맨 김준호, 김대희와 전 야구선수 윤석민, 유튜버 랄랄이 출연해 유쾌한 퀴즈 대결을 펼쳤다.

최근 유튜브 채널 '꼰대희'를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김대희. 그는 KBS 2TV '개그콘서트'의 한 코너 '대화가 필요해'를 패러디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하지만 김대희는 자신은 '꼰대희'가 아니라며 "친한 형님일 뿐’이라고 부정했다.

김대희는 "'꼰대희'는 부산에 사는 친한 형님이다. 내가 봐도 닮았다. 만나는 사람마다 '꼰대희' 잘 보고 있다고 하는데 그때마다 당황스럽다. 내가 아닌데 나라고 하는 건 사기"라고 밝혔다.

'꼰대희'의 인기 비결에 대해서는 "그 형님이 웃기는 건 하나도 없다. 나오는 게스트들이 웃기는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김용만이 "그건 우리가 모두 공감한다"며 맞장구치자, 김대희는 갑자기 당황을 금치 못했다.

이를 들은 김준호는 "그 형님이 날로 먹는 게 있다. 어떤 게스트가 나가도 100만 뷰다. 그래서 얼마 전 너무 배가 아파 병원에 갔다 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
그런가 하면, 윤석민은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한국 야구 국가대표 출신인 그는 은퇴 후 김준호, 김대희가 몸담고 있는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석민은 "현역 시절 추신수, 류현진과 미국 에이전트에 소속돼 있었다. 그런데 추신수, 류현진에게만 관심이 쏠리고 나는 찬밥 신세였다"며 "개그맨들 사이에 있으면 신경을 더 써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 팀장은 윤석민에 "전직이 야구선수지, 얼굴은 개그맨"이라고 지적하자, 김대희는 "사실 얼굴을 보고 뽑았다"고 답했다.

MC 김용만은 "윤석민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게 있다. 2011년에 투수 4관왕, 다승, 평균자책점, 탈삼진, 승률, MVP까지 휩쓸었다"며 "한때 국대 선발 투수 3인방 하면 류현진, 김광현, 윤석민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윤석민은 "내 이름부터 이야기해 달라. 내가 제일 형이기 때문"이라며 지적하자, 김용만은 "마지막에 힘을 주려고 했다. 많이 까다롭다"고 반박했다.

당시 상황에 관해 윤석민은 "투수 4관왕은 프로야구 역사상 최초의 기록이었다. 10년 전인데 아직 기록이 깨지지 않았다"며 "그런 대기록을 세웠으니 자부심이 강하다"고 자신했다.

함께 뛰었던 선수 중 레전드였던 선수에 대해서는 "류현진, 김광현, 양현종 선수 정말 대단하다. 세 선수의 공통점은 빠른 공, 좋은 변화구에 제구력까지 좋다"고 설명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