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과거 연애사 고백
"연애하다 서울대서 쫓겨나"
"눈물 머금고 유학, 남친 이별통보에 힘들어"
사진=tvN '유 퀴즈'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방송 화면.


성악가 조수미가 서울대학교에서 제적 당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드림하이'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조수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수미는 "이 프로그램을 굉장히 좋아한다. 자주 보고 있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 공부하다 잠깐 쉬면서 보는데 시간이 훌쩍 간다. 배우는 것도 많다"며 팬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도 2G 휴대전화를 쓴다며 "애지중지 하는 거다. 난 이거 끝까지 갈 거야"라더니 휴대전화에 키스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굉장히 충격이다. 예능감이 이 정도로 좋을 줄 몰랐다. 이 정도로 열린 분인가 싶다"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조수미는 "1983년도에 성악을 공부하러 이탈리아로 유학을 갔다. 그 당시 인터넷, 컴퓨터 이런 게 아무것도 없었다. 어머니 목소리 한 번 들으려면 한 시간을 버스 타고 가야 했다. 온갖 걸 절약하고 살다 보니까 몸에 뱄다. 함부로 뭘 사거나 버리거나 이런 게 안 된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유학을 가실 정도면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지 않으셨냐"고 물었고, 조수미는 "이 이야기 나올까 봐 좀 걱정했다. 내가 서울대학교에 수석으로 입학했다. 들어가자마자 연애를 너무 진하게 했다. 공부를 안 했다"며 회상했다.

조수미는 "졸업정원제라는 게 있었다. 52명을 뽑는데 1년이 지나 성적이 안 되면 자른다. 제가 수석으로 들어갔는데 52등을 했다. 그래서 학교에서 쫓겨났다. 그래서 눈물을 머금고 유학을 가게 된 것"이라며 털어놨다.
사진=tvN '유 퀴즈' 방송 화면.
사진=tvN '유 퀴즈' 방송 화면.
이어 조수미는 "그때 아버님께서 저한테 주신 돈이 딱 300불이었다. 큰돈 같아 보여도 굉장히 작은 돈이었다. 여유 있는 집안은 아니기 때문에 가서 3개월, 6개월 공부하고 빨리 오려고 했다. 남자친구가 3개월 후 이별을 통보하더라. 그래서 제가 결심을 했다. 내가 성공해서 돌아가겠다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조수미는 헤어진 남자친구의 새로운 여자친구가 저희 과인 제 친구였다며 "그 당시 3일은 정신을 못 차렸다. 근데 다르게 생각해 보면 내가 그 사람한테 느꼈던 사랑, 그 미움. 온갖 사랑에 대한 마음들. 그걸 제가 부르는 노래에 제가 겪어 봤으니까 그걸 담으니까 이제 고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조수미는 5년 만에 귀국, 88올림픽 당시 초대를 받고 금의환향 했다. 조수미는 "귀국해서 딱 보니까 공중전화가 있는 거다. 그 사람한테 전화를 해야 할 것 같아서 했는데 말을 못하겠더라. 심장이 멎으면서 아직도 사랑하고 있구나 느꼈다"며 "한국에서 바쁘게 지내는 와중에도 보고 싶었다. 다시 이탈리아로 돌아갈 때 발이 안 떨어지더라. 그리고 그 분이 한국에서 연 독창회에서 제 노래를 몰래 듣고 간 것도 안다"고 회상했다.

조수미는 "20대 사랑이라 순수했다. 사랑의 힘이라는 건 시간이 흘러도 추억이 영원히 남는 것 같다. 애틋한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성숙할 수 있었다. 이걸 말하면 제가 아직도 눈물이 난다"며 울컥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