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연돈 사장, 전화 통화 연결
"최근 직원 2명 그만 둬", 백종원 "살살 하라니까"
수제버거 사장, 금새록 반말 솔루션에 '당황'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제주도 연돈 사장님이 솔루션에 나섰다. 금새록은 반말 솔루션을 진행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3번째 골목 '부천 카센터 골목' 세 번째 편이 공개됐다.

장사를 계속 하려는 의지가 필요했던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돈가스 연습에만 집중하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다시 백종원 앞에 선 사장님은 "장사를 계속할 마음이 생겼다. 열심히 연구했는데, 다시 재밌었다. '이제 이 길밖에 없다. 마지막이다'라는 절박함으로 도전하겠다"며 일식 돈가스로 다시 도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사장님은 연구한 돈가스를 만들었고, 가장 먼저 '손가락 모양 돈가스'를 먹은 백종원은 "왜 다른 돈가스 집들은 이 모양으로 만들지 않을까?"라고 질문하며 "다 이유가 있을 것 같다. 돈가스 하이라이트는 양쪽 끝인데, 하이라이트가 너무 많으면 느끼하다"고 조언했다. '기본 모양 돈가스'에는 "맛은 지난번보다 훨씬 좋다. 더 촉촉해졌다"고 칭찬했다.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장님은 돈가스 튀김이 축축하게 젖는 것에 대한 고민을 했다. 이에 백종원은 바로 돈가스 장인인 제주도 연돈 사장님에게 전화를 걸어 SOS를 요청했다. 연돈 사장님은 돈가스 튀김옷이 축축해지는 이유에 대해 "튀김기 온도가 안 맞아서 그럴 거다. 너무 고온으로 돈가스를 튀기면 고기의 육즙이 안쪽에 갇혀 있다가 식으면서 빠져나와서 튀김옷이 젖을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적정 온도를 알려줬다.

이어 백종원은 연돈 김응서 사장님에게 "요즘 장사 잘 되느냐"고 물었고, 김응서 사장님은 "최근에 직원 2명이 그만뒀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좀 살살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동종업계 사장님과 교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라며 조심스레 제주도 유학을 제안했다. 그러나 사장님은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고 깊은 고민에 빠졌고, "경제적으로 힘들게 지낸 지 1년 정도 됐다. 점점 매출은 떨어지고 납부해야 할 금액들은 밀려간다. 일주일 휴업은 너무 긴 것 같다"며 경제적인 부담으로 제주도로 떠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샌드위치집 사장님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열정이 가득했다. 사장님은 온 마트를 돌아다니며, 다양한 샌드위치 재료를 준비했다. 백종원은 통햄을 이용한 샌드위치를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사장님은 백종원이 제안한 햄샌드위치를 포함해 총 8가지의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사장님은 진미채, 단호박, 삶은 감자, 삶은 달걀 등을 이용한 다양한 샌드위치를 만들었지만, 백종원의 반응은 썩 좋지 않았다. 그리고 이어진 예고 영상에서 백종원은 "획기적인 샌드위치가 탄생했다"면서 사장님과 함께 만족하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수제버거집은 손님에게 반말로 응대한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실제로 수제버거집 사장님은 '골목식당' 제작진과 대화를 할 때도 습관처럼 반말을 했고, 손님에게도 반말로 응대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화면.
백종원은 "의도적이지는 않은 것 같지만 의식하지 못하고 반말을 하는 것 같다. 각별히 조심해야한다"며 "금새록 씨가 똑같이 반말로 해봐라"면서 '역지사지' 솔루션을 시작했다.

금새록은 백종원의 말대로 수제버거집 사장님에게 일단 존댓말로 칭찬을 시작한 후 "사장님은 무슨 맛이 제일 맛있었어?"라고 반말로 질문했다. 사장님은 갑작스러운 반말에 당황했지만, 일단은 대답을 이어나갔다. 금새록은 계속 반말로 일관했다. 이후 금새록은 자신이 왜 반말을 했는지 알려주기 위해 수제버거 사장님이 손님을 응대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보여줬다.

사장님은 자신의 모습을 보고 "인지하지 못했었다"고 반성했고, 금새록은 "젊은 분들은 이런 상황을 무시한다고 오해할 수도 있을 것 같다. 반말을 하시는 것은 조금 더 조심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