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 남편과 모닝 뽀뽀
"애정 확인 받고 싶어해"
쉴 틈 없이 바쁜 일상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자우림 김윤아가 살찔 틈 없는 바쁜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예능 '온앤오프'에서는 보컬이자 가족, 그리고 인간 김윤아로서의 1인 3역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윤아는 "제 일상은 온, 오프가 경계선이 없는 편이다. 취미가 직업이 됐다. 친구들끼리 같이 데뷔하게 된 경우라서 일하러 가도 친구들과 있는 거다"고 멤버들을 소개했다. "오늘은 역사적인 날"라고 밝힌 김윤아는 멤버들과 25년 만에 첫 온라인 공연을 녹화했다. 김윤아는 "최근 공연장에서 못 뵙는 분들을 위해서 뭘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가 '유튜브로 가벼운 라이브를 보여드리자'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거듭된 공연 연기, 그리고 취소에 자우림은 "팬들에게 너무 오래 아무것도 없는 게 미안했다. 목마를 것 같아서 하고 싶었다"며 유튜브를 계획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잘 갖춰진 환경에서 더 좋은 음악을 들려주고 싶은 데 막하는 건 아닐까 고민도 된다"고 토로했다.

집에서는 가족과 일 모두 챙기느라 바빴다. 아들 민재는 온라인 수업을 듣다 엄마, 아빠가 차린 아침 식사를 먹으러 나왔다. 반려동물을 포함하여 총 여섯 식구와 함께 지내고 있는 김윤아는 이른 아침 남편 김형규와 함께 아침 준비를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또한 김윤아와 김형규는 모닝 뽀뽀를 하며 잉꼬 부부 모습을 보였다. 김윤아는 "반려인 김형규 씨는 항상 본인도 애정이 많고 그 애정을 확인 받고 싶어 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 모습을 본 엄정화는 "너무 좋은 거 같다. 이상적인 결혼의 모습인 것 같다"며 부러워했다.

남편이 아내 김윤아의 스케줄 관리를 맡고 있다고. 김윤아는 "좋은 점은 일을 빨리 정리할 수 있다. 나쁜 점은 일을 빨리 정리해야 한다. 남편이 성격이 급하다. 제일 가까운 사람이라 도망갈 수가 없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은 운동도 함께했다. 필라테스를 나란히 하는 모습에 엄정화는 "말도 안 되는 부부"라며 연신 부러워했다. 김윤아는 "살기 위해서 근육량 늘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방송 녹화 한번 하고 오면 1kg이 쭉 빠진다. 두 번 훅 간 다음에 알게 됐다. 운동을 해야만 살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김윤아의 작업실도 공개됐다. 건반, 기타까지 동시에 작업하는 김윤아는 "외부일 2개, 내부일 3개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여기에 유튜브 영상 직접 편집까지 빠르게 음악 작업을 종료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성시경은 "살 안 찌겠다"며 "안 찌는 분들은 뭘 먹지를 않더라"라며 놀라워했다. 김윤아는 "뭘 먹으면 양치를 해야 하지 않냐. 마감 앞두면 그 시간이 아까워서 못 먹겠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윤아는 "집에서 소파에 잘 안 앉는다", "씻을 때랑 로션 바를 때만 TV를 본다"고 말했다. "그럼 안 쉬는 거 아니냐"라는 반응에 김윤아는 "그게 쉬는 것"이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윤아는 아들과 함께 저녁 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메뉴는 여름 카레. 금방 식사가 완성됐고, 가족은 한 식탁에 나란히 앉아 식사를 했다. 끝으로 김윤아는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열심히 하면서 온과 오프의 균형을 맞추겠다"며 "최대한 행복 하고 싶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온과 오프를 유지해 나가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