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챔피언' 생각 나"
우아+도도한 첫 인사
"연애를 진하게 해서…"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성악가 조수미가 절약 정신을 전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08회 '드림하이' 특집에는 소프라노 성악가 조수미가 출연했다.

유재석은 "늘 생각나는 노래가 있다. '챔피언', '나 가거든'"이라며 "'나 가거든'은 우리가 노래방에서 무지하게 부르지 않았냐"라고 반가워했다. 조수미는 우아하고 도도한 모습으로 무대 위에서처럼 인사를 했다.

이어 조수미는 앞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휴대전화 화면을 공개, 2G폰을 쓰는 것이 화제가 됐던 것에 대해 "해외에서 쓰는 폰이 따로 있고, 국내에서 쓰는 폰이다. 전화번호, 연락처, 옛날 사진 다 들어가있다. 정말 사랑스럽지 않냐"라고 말했다.

또, 에코백에 2만 2천원짜리 선글라스가 관심을 받았던 것에 "선물받아서 좋은 것도 있다. 1983년에 성악 공부를 하러 이탈리아에 갔다. 인터넷, 컴퓨터도 없었다. 통화 한 번 하려면 한 시간 이동은 기본이었다. 유학 생활에서 여유가 없다보니까 절약하고 3년이 지나다보니까 절약 습관이 몸에 배었다"라고 밝혔다.

이탈리아 유학 계기에 "서울대학교에 수석으로 입학했다. 연애를 너무 진하게 해서 공부를 안했다. 당시 졸업정원제가 있어서 성적이 좋지 않으면 제적을 당했다. 수석 입학에서 꼴등이 됐다. 그래서 학교에서 쫓겨났다. 교수님과 부모님이 정말 아쉬워해서, 눈물을 머금고 유학을 가게 됐다"라며, "집안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기 때문에 짧게 공부하고 빨리 오려고 했다. 그런데 3개월 후에 남자친구에게 편지가 왔는데 헤어지자고 하더라. 꼭 성공해서 돌아가겠다고 결심하게 됐다. 다르게 생각해보면 그 사랑을 통해서 느꼈던 감정과 마음들을 노래에 담아서 부를 수 있게 된 거다. 이제는 고맙다"라고 털어놨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