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긴장 이상증 투병 중
"앉아있는 건 괜찮아"
육상 스승님 찾는다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영상 캡처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영상 캡처


'TV는 사랑을 싣고' 이봉주가 근긴장 이상증 투병에 대해 전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전 마라톤 선수 이봉주가 육상의 첫 스승님을 찾기 위해 출연했다.

앞서 투병 사실이 알려져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던 이봉주는 자리에 앉아서 MC들을 맞았다. 이봉주는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1년 전에 몸에 불시에 근긴장 이상증이 왔다. 아직도 고생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봉주는 "너무 걱정하시지 않아도 될 것 같다. 통증이 없어서, 앉아서 있는 건 괜찮다"라고 전했다.

김원희는 "이봉주 선수는 금방 털고 일어날 것 같은 의지와 끈기가 있는 분 아니냐"라며 응원했다.

또, 이봉주는 이날 찾는 사람에 "처음에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 줬던 코치님이고 육상의 기본기부터 내가 20년 동안 마라토너로서 성장할 수 있게끔 도와준 분이다. 한 번은 꼭 찾아뵙고 싶었다"라며 스승님을 찾기 위해 고등학교에 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