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금메달' 금새록,
1:1 손님 응대 강의
"전혀 의식 못 한다"
'골목식당' 예고/ 사진=SBS 제공
'골목식당' 예고/ 사진=SBS 제공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금새록이 다년간 쌓은 알바 경험을 토대로 고객 응대법을 가르친다.

오늘(26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3번째 골목 ‘부천 카센터 골목’ 세 번째 편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임창정 찐팬‘으로 눈길을 끌었던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하루 종일 듣던 임창정 노래도 듣지 않고, 돈가스 연습에만 집중하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반반가스집을 찾은 백종원은 사장님이 연습한 돈가스 시식 중 튀김 부분이 젖게 되는 문제점을 발견했고, 사장님 역시 이유를 모르겠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에 백종원은 바로 제주도 돈가스 장인에게 SOS를 요청했다.

하지만 돈가스 장인의 조언에도, 튀김옷이 젖는 문제를 여전히 잡지 못하자 백종원은 “동종업계 사장님과 교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조심스레 제주도 유학을 제안했다. 그러나 사장님은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한식 도시락 포기선언 후 샌드위치 전문점으로 거듭난 샌드위치집에 백종원은 “다른 집에 없는 샌드위치를 만들어야 한다”며 특색있는 메뉴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에 사장님은 온 마트를 돌아다니며, 다양한 샌드위치 재료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반찬으로 즐겨 먹는 진미채로 샌드위치를 만들어 백종원과 2MC를 당황시키기도 했다.

통 햄을 얇게 썰어주는 ’햄 슬라이서‘를 직접 준비해 ’샌드위치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통 햄을 이용한 샌드위치를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사장님은 백종원의 아이디어를 토대로 심기일전해 메뉴 개발에 돌입했으나,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성에 차지 않는 듯 연신 고개를 갸웃거렸다.

이밖에 김성주는 촬영 중 수제버거집과 관련된 제보를 입수했다. 사장님이 손님들에게 종종 반말 응대를 한다는 것인데, 샌드위치집 사장님은 버거집 사장님을 두고 “손님으로 처음 갔을 때 자연스럽게 반말을 했다”고 증언했다. 이외에도 몇몇 증거 영상을 본 3MC는 사장님의 습관적인 반말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숱한 서비스직 알바를 섭렵한 MC 금새록은 “인식하지 못하고 반말하시는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를 지켜보던 백종원은 MC 금새록에게 1:1 손님 응대 강의를 제안했다.

수제버거집에 방문한 백종원은 지난주 탄생한 원시버거에 재료를 하나씩 추가해 시식하며 최고의 조합 찾기에 나섰다. 사장님이 준비한 4가지 버거에 케첩까지 발라 꼼꼼히 맛보던 백종원은 뜻밖의 조합에 “이거 대박이다”를 외쳤는데 이 조합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장님은 최종 판매가 확정된 버거 3종에 파격적인 시대별 이름을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늘(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