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기 재사용 사절"
준비성+열정 완벽
성시경과 댄스 듀오?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SG워너비 이석훈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대세 발라더의 반전 춤 실력을 자랑한다.

26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측은 인간병기 석훈의 유죄 댄스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마음을 홀리는 목소리로 전 국민의 고막을 접수한 4인 이금희, 성시경, 이석훈, 쓰복만(성우 김보민)과 함께하는 '너의 목소리가 끌려' 특집으로 꾸며진다.

SG워너비의 역주행과 함께 이석훈의 여러 매력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이석훈은 감미로운 목소리 외에도 다정다감한 매력, 반전 근육질 몸매와 춤 선 등을 앞세워 시청자들의 마음을 뺏었다. '유죄 인간'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사랑받고 있다.

선공개된 영상에서 이석훈은 '라디오스타' 시청자들을 위해 준비한 유혹의 인싸춤으로 다시 한번 유죄 인간의 매력을 어필했다.

과거 '나야 나' 댄스 영상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는 이석훈은 개인기를 우려먹는 걸 별로 안 좋아한다며 브루노 마스의 'Leave The Door Open'에 맞춰 새로운 인싸춤을 준비했다고 밝혀 4MC의 박수를 받았다.

“심장이 터질 거 같다”며 수줍게 무대로 나선 이석훈은 시작부터 손키스를 날리며 ‘대세발라더’의 매력 뒤에 감춰줬던 춤 실력과 끼를 마음껏 발산했다. 부끄러워하면서도 손 키스, 손 하트를 곁들여 한 동작 한 동작 필 충만한 움직임을 보여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특히 발라드를 부를 때 볼 수 없었던 자유로운 골반과 그루브 넘치는 움직임으로 '라스' 녹화장을 순간 '쇼! 음악중심' 무대로 만들었다. 엔딩 포즈는 마치 창살 안에 들어간 후 탈옥을 꿈꾸는 듯한 장면을 연출해 스토리텔링까지 완벽한 유죄 댄스를 완성했다.

이석훈의 유혹의 인싸춤을 감상한 이금희는 "끼를 감췄다 드러낸 거다. 어떻게 끼가 그렇게 넘치는지"라며 감탄을 금치 못하더니 "예전에 아이비가 처음 나와 '유혹의 소나타'를 부를 때 모습 같았다"라며 마치 문화 해설사처럼 평을 전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어 MC 유세윤은 이석훈과 최근 데뷔 후 처음으로 댄스 곡을 타이틀로 선보인 성시경에게 댄스 듀오를 제안했다. 이에 이석훈은 흔쾌히 찬성했고, 성시경이 웃음이 터진 채 영상이 마무리 돼 본방송을 통해 그려질 그의 대답을 궁금하게 했다.

유죄 인간 이석훈의 '유혹의 인싸춤'은 26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