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이미주가 다이어트 시작을 선언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러블리즈 이미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태균이 이미주를 환영하며 "미주는 연예인 안 되면 어떻게 됐을까?"라는 한 청취자의 질문을 전했다.

이미주는 "제가 연예인 되고나서 이 말을 제일 많이 들었다"며 "저는 유치원 선생님이 꿈이었다. 애기들이랑 같이 놀면 이 텐션으로 놀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날 이미주는 자신의 다이어트 계획을 밝히며 "마음 먹으면 한다. 다음에 컬투쇼에 왔을 때 왜 이렇게 살이 많이 빠졌어? 소리 듣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