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스윗한 연애관 고백
신곡 제목 ‘왕자방탄짱’ 고민했던 사연
쓰복만이 부른 노래 듣고 울컥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가수 성시경이 결혼 상대를 만나면 약혼을 해서 당당하게 연애를 하는 시간을 갖고 싶다는 연애관을 밝혔다.

오늘(26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마음을 홀리는 목소리로 전 국민의 고막을 접수한 4인 이금희, 성시경, 이석훈, 쓰복만(성우 김보민)과 함께하는 ‘너의 목소리가 끌려’ 특집으로 꾸며진다.

국가 대표 발라더이자 원조 고막 남친인 성시경은 최근 10년 만에 정규 8집 앨범 ‘ㅅ(시옷)’을 발매, 데뷔 최초 댄스 타이틀곡 ‘I LOVE U’와 함께 ‘라디오스타’를 찾는다.

성시경은 앨범을 발매하는 날이 BTS(방탄소년단)의 컴백일과 겹쳐 당황했던 일화를 고백한다. 성시경은 주변 사람 모두가 BTS와 정면 승부는 무리라며 발매 일정을 바꾸라고 권유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해 웃음을 유발한다. 성시경은 발매일정을 바꾸지 않는 대신 신곡의 제목을 ‘왕자방탄짱’으로 바꿔 아미에게 어필할 방법을 찾기도 했다고 고백해 시선을 강탈한다.

전 국민을 반하게 만든 목소리의 소유자 성시경은 목소리 때문에 오디션에서 떨어졌던 반전 일화를 공개한다. ‘가수를 할 목소리가 아니다’라는 혹평을 받았다는 것. 또 목소리 때문에 스키장 데이트 중 정체가 탄로 날 뻔 했던 아찔한 비화도 털어놓는다.

성시경은 코로나19 여파로 설 수 있는 무대가 줄어들면서 ‘혼자 놀기’ 만렙이 된 일상을 공개한다. 직접 요리한 음식을 정성스레 차려 먹는 혼밥 일상을 소개하고, 젤리 회사 100주년 이벤트에 공모, 1등을 한 일화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성시경의 이야기에 4MC와 다른 출연진은 “진짜 외로운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고 해 혼자 놀기 만렙러 성시경의 일상은 어떨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처럼 혼자가 익숙한 일상을 귀띔하던 성시경은 미래의 연인과 꼭 해보고 싶은 것을 공개하며 스윗한 연애관을 고백한다. 성시경은 “결혼 전 꼭 약혼을 해서 약혼녀와 당당하게 연애를 하고 싶다”고 거침없이 털어놔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고.

성시경은 자신의 노래 ‘처음’을 아주 특별하게 부르는 EBS 성우 출신 유튜버 쓰복만(김보민)의 목소리에 울컥하는 모습을 보인다. 한 사람의 삶을 담은 듯한 쓰복만의 목소리에 성시경은 물론 유세윤, 안영미도 눈물을 보였다는 전언. 스튜디오를 울린 쓰복만의 특별한 성대모사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성시경이 스윗한 연애관은 2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