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마지막회
성시경 "BTS와 같은날 앨범 발매"
댄스곡 안무 연습 현장 공개
'온앤오프' 성시경/ 사진=tvN 제공
'온앤오프' 성시경/ 사진=tvN 제공


가수 성시경이 tvN '온앤오프'를 통해 10년 만에 발매하는 앨범 준비 과정을 모두 공개한다.

오늘(25일) 방송될 '온앤오프'에서 성시경은 컴백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고백한다. 그룹 방탄소년단과 앨범 발매일이 같다는 이야기로 시작해 눈길을 끈다. 이어 '버터왕자'인 별명과 방탄소년단의 신곡 이름을 말하며 운명이 같다는 평행이론을 펼쳐 웃음을 안긴다.

성시경이 10년 만에 발매한 정규 앨범의 타이틀곡은 바로 댄스곡. 그는 이날 옷이 다 젖을 정도로 열정적인 안무 연습 과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창 웨이브 댄스에 몰입하던 성시경은 자신의 배 때문에 웨이브가 잘 되지 않는다며 다이어트에 대한 의지를 불태워 웃음을 자극한다. 이에 엄정화가 "사실 춤 좋아하는 거 아니냐"고 묻자, 성시경이 수줍게 긍정하는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웃음에 빠뜨렸다는 후문이다.

대망의 뮤직비디오 촬영 당일, 분홍색 의상을 입고 등장한 성시경은 과거 '미소천사' 때와 같은 소재의 셔츠라며 유쾌하게 촬영을 시작한다. 그러던 중 안무 연습실과 다른 현장 상황에 당황하며 실수를 연발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한다. 그도 잠시, 베테랑 가수답게 금세 적응을 마친 성시경은 아이돌 못지않은 칼군무를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온앤오프'는 그간 다양한 스타들의 숨겨진 일면을 조명하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해왔다. 특히 배우 차청화, 이정현 등 스타들은 온(ON)과 오프(OFF)를 가리지 않는 열정 가득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온앤오프'만의 차별화된 영상미도 화제를 모았다. 서정적인 색감의 화면은 스타들의 ON과 OFF를 감각적으로 연출하며 설득력 있는 스토리텔링에 일조했다. 이에 매주 화요일 밤 시청자들에게 솔직하고 가감없는 재미와 힐링을 선사하는 예능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

'온앤오프' 마지막회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