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치타와 애주가 케미
"힙합계엔 치타바 있다"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 화면.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 화면.


개그우먼 박나래가 가수 치타와 함께 애주가 케미로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예능 ‘신박한 정리’에서 박나래는 신애라, 윤균상과 함께 가수 치타의 집을 찾았다.

오프닝에서 박나래는 힙합 스웨그가 넘치는 퍼포먼스와 함께 “사석에서 봤던 잘 아는 동생”이라며 의뢰인 치타를 소개했다. 또한 “단둘이 사는 걸로 알고 있다”는 윤균상에게 “그것은 가짜 뉴스다. 어마어마하다”며 대가족이 살고 있음을 암시했다. 실제로 치타는 어머니 외에 고양이 네 마리, 그리고 강아지 두 마리와 살고 있어 역대급 구성원을 자랑했다.

치타의 집에 들어선 박나래는 안방을 차지하고 있는 수많은 옷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다양한 의상 컬렉션을 구경하던 박나래는 치타가 경연에서 입었던 옷을 발견하고 직접 입어봤다. 스웨그 가득한 옷을 입은 박나래는 강한 인상과 포즈로 의상의 카리스마를 과시했고, 이에 “마동석 선배 같다”는 평가와 함께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이어 치타가 자랑하는 치타바와 마주하자 “이야기는 많이 들었다. 개그계에 나래바가 있다면 힙합계엔 치타바가 있다고. 수많은 연예인들의 핫플레이스”라며 기뻐했다.

정리를 통해 리뉴얼을 마친 박나래는 “역대급 대가족이었다. 모든 분들의 취향을 맞추기 힘들었다. 특히 말이 안 통하는 분들이 계셔서 역대급 난이도였다”고 평가했다. 또한 환골탈태한 집에 즉석에서 ‘레이디’를 부르며 기뻐하는 치타와 어머니에게 “소름 돋았다. 외국의 가족처럼 3대가 모여서 노래하는 것 같았다”며 모녀의 하모니에 박수를 보냈다.

박나래는 힙한 의상부터 개인 바를 만드는 애주가의 면모까지 많은 취미가 닮아있는 치타와 찰떡 케미를 과시하며 예능감을 뽐냈다. 나아가 역대급 대가족이 살고 있는 집을 탈바꿈하며 정리의 묘미를 전파했다.

‘신박한 정리’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