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컴백 소감
"유통사에서도 말려"
이상형 고백 "코드맞아야"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성시경이 컴백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가수 성시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성시경은 "10년 만에 앨범을 냈는데, 감이 떨어져서 음반 시장을 아예 모르겠다. 요즘에는 CD를 잘 안사니까 음원 수익은 불투명한데 돈이 어마어마하게 들더라"며 CD가 안 팔릴 것 같아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특히 이번 타이틀곡은 댄스곡이라는 말에 서장훈은 "우리와 상의를 했어야지. 이걸 기획하기 전에 왔어야지"라고 말했다.

성시경은 "게다가 같은 날 방탄소년단이 컴백한다"라고 전했다. 이수근은 "그건 우리도 방법이 없는데"라고 말했고, 성시경은 "유통사에서 전화가 와서 '정면대결할 거냐'라고 하더라"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성시경은 "늦출 수도, 당길 수도 없다. 그리고 방탄소년단 팬들이 내 팬층과 다르니까 괜찮다고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서장훈은 "솔루션을 줄 테니까 받아들여라. 상반신 노출 포토카드를 준비해라. 수영복 사진. 네 팬들에게 안 보여줬던 걸 보여주는 거다"라며 "중요한 건 뮤직비디오를 보게 만드는 거야. 그렇다면 완전히 병맛으로 가야지"라고 독특한 제안을 했다.

성시경은 다른 고민을 묻는 질문에 "뭐 있겠냐. 결혼 못하는 것 말고는"이라고 전했다. 서장훈은 이상형을 물었고 성시경은 "나와 코드가 맞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보살팅'을 제안하며 "좀 쉬다가 나중에 부르면 나와. 예선부터 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