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노란띠 도전
태혁 "집에 갈래"
하하, 노련한 육아법
'병아리 하이킥' / 사진 = MBN 제공
'병아리 하이킥' / 사진 = MBN 제공


'병아리 하이킥' 현영이 아들의 돌발 수업 거부 사태에 진땀을 뻘뻘 흘리며 당황한다.

24일 밤 방송하는 MBNxNQQ '병아리 하이킥' 5회에서는 태권도 노란띠에 도전하는 병아리 관원들의 수업이 펼쳐진다. 이날 김요한, 태미 사범은 아이들에게 뒤차기 동작을 가르쳐주고, 채윤·서희·지해·레오가 수업에 집중하는 가운데 태혁과 로운이는 뒤에서 관찰 카메라를 가지고 놀다가 신경전을 벌인다.

이를 발견한 태미 사범은 두 아이에게 "태혁이, 로운이 모두 수업에 집중해야죠"라고 타이르지만, 로운이는 태혁이에게 "너 욕심쟁이야"라고 외친다. 태혁 역시 "내가 더 (카메라를) 잘 찍어"라며 양보를 하지 않는다. 급기야 태혁이는 모든 관심이 자신에게 집중되자, "다들 너무해, 집에 갈래"라며 도장 구석으로 가서 설움의 눈물을 폭발시킨다.

태혁이의 수업 거부 사태에 현영 역시 당혹스러워한다. 현영은 "뭔가 쌓인 게 있나 봐"라며 안절부절 못하고, 이에 태동태권도의 대부인 하하가 긴급 투입돼 태혁이와 로운이 중재에 나선다. '다둥이 아빠' 하하의 노련한 육아법이 또 한번 빛을 발할지, 과연 태혁이와 로운이는 다시 예전처럼 친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연예인 사범단이 귀염뽀짝 병아리 관원들에게 태권도 수업을 진행하는 동네 학원 출격 버라이어티인 '병아리 하이킥'은 24일 밤 9시 30분 5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