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코스터 케미
자급자족 라이프
"잔소리만 한다" 투덜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제공


'농구부' 허재와 현주엽의 롤러코스터 케미가 '축구부' 최용수와 안정환을 뒤흔든다.

24일 밤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황도에서 펼쳐지는 축구부 최용수와 안정환, 농구부 허재와 현주엽의 역대급 조합이 함께하는 자급자족 라이프가 베일을 벗는다.

황도 입도부터 예상치 못한 허재의 등장에 "또 형 밑으로 들어가는 거냐"면서 울상을 지었던 현주엽의 불안한 상상이 현실이 되고 말았다고. 이 과정에서 사사건건 부딪히는 농구부 허재와 현주엽의 설전이 '안다행'의 재미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특히 현주엽은 자신을 향해 잔소리를 쏟아내는 허재에게 "진짜 일도 안 하고서 잔소리만 한다"면서 투덜거렸고, 허재는 "쟤는 뭐만 이야기하면 매번 구시렁구시렁"이라면서 맞불을 놓는다. 결국 "너 광어로 한번 맞아볼래!"라고 쌍심지를 켜는 허재와 "그럼 나는 지금 놀고 있느냐"라고 받아치는 현주엽에 황도가 들썩이게 된다.

서로를 향한 애정과 분노로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농구부'의 티격태격에 잠시도 조용할 때가 없었다고. 황도가 '농구부'의 격돌로 뒤집어지자 안정환은 "시끄러워 죽겠네! 농구부 그만 좀 싸워!"라고 소리치고 만다. '축구부'의 최용수 역시 안정환에게 "우린 저러지 말자"면서 고개를 절레절레 저어 폭소를 자아낸다.

과연 농구부 허재, 현주엽이 펼치는 환장(?) 케미 속에 축구부 최용수, 안정환은 무사히 황도에서의 집들이를 마칠 수 있을지, 그 결과는 24일 밤 9시 20분 MBC '안다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