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조 외할머니 생각나"
이홍기, 애틋한 추억
K-할매 따스함에 매료
'와썹 K-할매' / 사진 = JTBC 제공
'와썹 K-할매' / 사진 = JTBC 제공


이홍기가 '와썹 K-할매'에 손주로 출연을 희망한다.

25일 밤 방송되는 JTBC '와썹 K-할매'에서는 게스트로 이홍기가 출연해 고조 외할머니와의 특별한 추억을 전하는 것은 물론 K-할매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 예정이다.

이날 이홍기는 '와썹 K-할매'와 함께 하게 된 소감을 전하며 "할머니에 대한 추억이 많지 않고 고조 외할머니에 대한 추억밖에 없다"고 고백한다. 증조 할머니도 아닌 고조 할머니란 단어에 장윤정, 장도연은 믿기지 않는 듯 귀를 의심한다고.

특히 늘 자신에게 과자와 자양강장제를 주시던 추억을 떠올린 이홍기는 손주의 건강을 챙겨주셨던 애틋한 사랑을 다시 한번 깨닫는다. 이홍기가 전하는 고조 외할머니의 이야기에 현장은 훈훈한 분위기로 물들여진다.

뿐만 아니라 녹화를 마친 후에는 "다음 손주로 제가 가고 싶다"며 K-할매의 따스함에 깊은 감동을 느낀다. 프로그램에 완전히 매료된 이날의 이홍기의 비하인드 모습이 궁금해진다.

한편, '와썹 K-할매' 4회에서는 영화 '승리호'에 출연했던 케빈, 미국에서 온 귀여운 4형제 그리고 남수단에서 온 축구천재 마틴에 이어 스페인에서 온 큐티보이 외국인 손자가 강원도 화천에 있는 K-할매와 2박 3일 동거를 펼친다. 이번 외국인 손자는 한국에 온 지 6개월 된 교환학생으로 훈훈한 외모는 물론 광대 미소를 유발하는 멍뭉미(美)로 안방 여심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한다.

'장자매' 장윤정과 장도연은 역대급 훈훈한 이번 외국인 손자에 연신 흐뭇한 미소를 거두지 않는다고 해 '와썹 K-할매'를 설레게 할 스페인에서 온 외국인 손자와 K-할매 사이에는 어떤 재미난 추억들이 생겨날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한편, '와썹 K-할매'는 2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