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복면가왕’에서 신흥가왕 ‘5월의 에메랄드’가 첫 가왕방어전에 성공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이승환 ‘그대가 그대를’을 본인만의 스타일로 소화하며 완벽한 무대를 꾸민 ‘5월의 에메랄드’. 그는 판정단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으며 20대 1이라는 큰 표 차이를 기록, 첫 가왕방어전에 성공했다.

판정단 김현철은 “이런 식으로 노래를 하면 누구든 도저히 이길 수 없을 것 같다”며 가왕의 무대를 지켜본 소감을 전했다. ‘5월의 에메랄드’는 “이 무대를 통해 오래 노래할 수 있는 반환점이 될 수 있도록 귀한 기회로 여기겠다”며 가왕석 수성에 성공한 소감을 전했다.

감미로운 음색으로 여성 판정단들의 마음을 뒤흔든 ‘참기름’은 만찢남 비주얼로 사랑받는 보이그룹 CIX의 센터 배진영이었다. 그가 가면을 벗자 순정만화의 주인공을 방불케 하는 비주얼이 드러나 판정단이 술렁였다.

‘연예계 소두 종결자’ 답게 작은 얼굴 크기로 유명한 배진영을 마주한 김성주는 “얼굴이 정말 작다. 이런 느낌을 부뚜냥 양요섭 씨 이후로 또 한 번 느낀다”며 그의 비현실적 얼굴 크기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팬들이 제가 데뷔했을 때부터 이 프로그램에 꼭 나와 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복면가왕’은 꼭 나와 보고 싶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화려한 무대 매너와 넘치는 에너지로 모두를 휘어잡은 ‘저 이번에 내려요’는 거침없는 매력의 ‘요즘 대세’ 래퍼 이영지였다. 그는 임재범의 ‘이 밤이 지나면’을 선곡, 신나는 무대를 펼쳐 판정단의 흥을 돋우는 데 성공했다. 이영지는 정체가 공개된 후 ‘나는 이영지’ 무대를 통해 명불허전 랩 실력을 선보여 또 한 번 박수를 받았다.

판정단 윤상은 “차원이 다른 에너지를 느꼈다. 노래도 잘한다”며 영지의 무대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복면가왕’을 통해 래퍼라는 타이틀에 가려져 있던 가창력까지 제대로 선보이며 ‘만능 엔터테이너’의 면모를 뽐낸 이영지. 그녀는 앞으로의 목표를 묻는 MC의 질문에 “지구정복이다. 세계의 흐름을 바꾸는 영향력 있는 인물이 되는 것이 목표”라며 ‘이영지다운’ 야심 찬 포부를 밝혔다.

시원한 가창력과 깊은 감성의 무대를 선보인 ‘퍼즐’은 실력파 보컬그룹 ‘써니힐’ 출신 가수 김은영이었다. 김은영은 다비치 ‘시간아 멈춰라’, 아이유 ‘밤편지’를 선곡해 부드러운 음색과 안정적인 가창력을 뽐냈다. 그녀의 무대를 지켜본 판정단 윤상과 유영석은 김은영의 무대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윤상은 “더 이상 디렉팅 할 필요가 없을 만큼 노래를 소화했다. 소름 돋았다”며 그녀의 무대를 극찬했다. 유영석 역시 “윤상 씨와 제가 따로 연락을 드려야 할 것 같다. 참 좋은 노래였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자 그는 “올해는 배우로도 이름을 알리고 싶고, 노래하는 김은영으로도 많이 찾아뵙고 싶다”며 앞으로의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따봉’은 히트곡 ‘이미 슬픈 사랑’을 부른 야다의 전인혁이었다. 그는 수준급 가창력으로 3라운드에 진출하며 가왕을 위협했다. 고유진이 소속된 플라워의 기타리스트로도 활동했던 전인혁. 그는 정체공개 후 인터뷰에서 “고유진 형이 못다 이룬 가왕의 꿈을 이루려고 나왔다”며 남다른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에 판정단 고유진은 “훌륭했지만 가왕님의 무대도 워낙 훌륭했다. 안 눌러서 너무 미안하다”고 냉정히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인혁은 발매 이후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꾸준히 노래방 애창곡으로 사랑받고 있는 ‘이미 슬픈 사랑’을 무반주로 부르며 여전한 가창력을 뽐내 판정단의 박수를 받았고, 전인혁의 정체 공개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9.8%를 기록했다.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