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 '미우새' 스페셜MC
"母, 父 실제 나이 혼인신고날 알아"
"학창시절 연상에게 고백 경험"
"갓 상경했던 때 친구집 전전"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서인국이 연상에게 차였던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가수 겸 배우 서인국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서인국은 어머니는 1955년생, 아버지는 1962년생으로, 부모님이 7살 연상연하 커플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서인국은 "아버지께서 '경상도 남자' 그런 게 있지 않나. 어머니보다 나이가 어린 게 부끄러우셨나 보다. 연애하시다가 혼인신고서를 쓰러 간 날 엄마가 알게 된 거다"고 전했다. 어머니가 원래 아버지를 몇 살로 아셨냐는 물음에 서인국은 "일단 무조건 자기가 오빠라고 했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연상연하 커플에 대한 생각을 물어보자 "아버지가 연애할 때부터 애초에 생각 안 하셨기 때문에 차이를 저도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연상에 대해 관심이 있느냐는 물음에 "중학생 때 누나들이 좀 좋더라"고 말했다.

서인국은 학창시절 연상에게 차였던 경험도 털어놨다. 그는 "친구 커플에게 소개 받은 누나를 좋아하게 됐다. 친구가 오늘 고백하라고 눈치를 줬는데, 당시 놀이공원에 놀러가서 관람차에서 고백해야겠다 싶었다. 그런데 시간 계산을 잘못했다. 그땐 내가 관람차를 타 본 적이 없었다. 중간 지점을 돌아 2시 방향에서 고백을 시작했어야 하는데 긴장해서 타자마자 '안되나요'를 불렀다. 그리고 '사귀자'로 고백했는데 내가 동생으로 밖에 안 보인다며 거절했다. 대차게 차였다"고 밝혔다. 또한 "사귈 수 없다는 말을 7시 방향에서 들었다. 이후 아무 말도 안 하고 한 바퀴 돌았다. 그때 생각하면 아직도 땀이 난다. 고백할 땐 관람차를 타지 마라"고 조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서인국은 갓 상경했던 힘들고 서러웠던 시절을 돌아보기도 했다. 그는 "집이 잘 살고 그러지 않았지만 꿈이 있다 보니 서울로는 올라가야겠더라. 부모님은 처음에 뒷바라지 할 상황이 안 된다고 미안하지만 있어주면 안 되냐며 반대했다. 그런데 저는 그게 또 안 되더라"고 밝혔다. 이어 "친구집을 전전했던 이유가 보증금이 없어서다. 서울 생활 3년쯤에 어머니가 이 정도는 해줄 수 있다며 준 돈으로 거기에 맞는 보증금의 집을 구했다"고 전했다. 또한 "처음에는 구했다는 자체만으로도 감격스러웠다. 청소를 하는데 그때 갑자기 서럽더라. 고맙고 서럽고 엄마한테 미안하고 내가 너무 무리하는 건가 싶기도 했다. 그런데 나는 이거 아니면 죽을 것 같다는 생각까지 온갖 생각에 눈물이 터졌다"고 회상했다.

서인국은 여동생이 먼저 결혼해 예쁜 조카가 두 명 있다고 밝혔다. 그는 "첫째 조카가 8살이다. 이불에 꽁꽁 싸인 채 있던 조카가 너무 작아 부러질 것 같아서 안지도 못하겠더라. 누워 있는 상태로 30분을 빤히 쳐다봤던 거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어느 순간 질문 폭격기가 되더라. 그런데 질문을 하다보니까 이상해지더라"며 예시를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