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연·임요환 출연
박준형, 혼인신고 증인
"이런 남자 처음이야"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영상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영상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김가연이 남편 임요환과의 첫 만남을 전했다.

23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배우 김가연·임요환 부부의 집이 공개됐다.

박준형·김지혜 부부는 김가연 부부의 집을 찾아갔다. 김가연과 임요환은 게임 삼매경에 푹 빠졌고 박준형과 김지혜는 옆에서 게임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당황해 했다.

이어 김지혜는 "배고프다. 집 구경 좀 시켜달라"라고 말했고, 김가연은 "그냥 알아서 둘러봐라"며 게임에 집중했다.

김가연은 박준형에 대해 "우리 혼인신고할 때도, 그 당시에 혼인신고를 비밀리에 해서 증인을 서줄 사람이 없었어. 그래서 박준형에게 증인으로 시켰어"라고 말했다. 박준형은 "김지혜에게 그날 바로 얘기했어"라며 "임요환에게 허락 안 받은 거 아니야? 라고 생각도 들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김가연은 임요환과 만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군 복무 중에 베이징 해외 게임대회 파견에 나간 임요환은 김가연을 만나게 됐다고. 김가연은 "가기 전에 홍진호에게 게임 속성 과외를 배워갔다. 웃는 게 순수해보였고 말수도 없었다. 게임 중에 말을 걸었는데 나는 순서대로 했어서 다 까먹은 거다. 그러다가 13방을 맞아서 참패에 욕을 한 거다. '나한테 이런 남자 네가 처음이야' 느낌이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