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감동 공연
"부활하십시오"
이승기, 록발라드 열창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이승기부터 양세형까지, 밴드의 부흥을 알리는 속 시원한 샤우팅 무대가 펼쳐졌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록스피릿 김경호, 박완규, 김태원이 출연했다.

김경호는 "코로나 시국 속에 1년 반 이상을, 우리는 공연 없이 지내고 있다. 방송을 하더라도 스태프들 앞에서만 하고 있다. 야외에서 공연하기 딱 좋은 날씨니까 여기서라도 즐겨보자는 생각이다"라며 언택트 공연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김경호는 "우리들의 후계자로 만들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해 멤버들을 설레게 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록커들을 향해 궁금했던 질문들을 던졌다. 헤어 관리법에 대해 박완규는 "공유하지 않는다. 내 머리카락이 더 풍성하고 길다는 것을 자기 혼자만 간직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우리의 생존 전략이다. 내가 아직 머리카락이 남았다. 강하다는 마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경호는 "노래할 때도 연기를 하는 거다"라며 선글라스를 쓰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이에 평소에 선글라스를 쓰는 박완규는 "나도 이 안에서 연기하고 있다"라며 선글라스를 벗어 보였다.

공연을 위한 합주 리허설에서 이승기는 김경호와 나란히 앉았다. 그는 김경호를 보며 "정말 영광이다. 고등학교 때부터 듣고 따라하면서 자랐는데. 어렸을 때의 향수를 생각하면서, 그렇지만 잘 불러보겠다"라며 '천년의 사랑', '금지된 사랑'을 불렀다. 앞서 이승기는 '금지된 사랑'을 불러 유튜브 조회수 천 만 뷰를 기록한 바 있다. 김경호는 이승기의 노래를 들으며 "정말 잘한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양세형은 본 조비의 'It's my life'를 좋아한다고 밝혔고 즉석에서 노래를 불렀다. 파워풀한 성량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양세형은 박완규의 지도를 받으며 연습을 이어나갔다.

언택트 공연이 시작되고, 홍대에서 공연을 해오고 있는 밴드들이 영상을 통해 관객으로 함께 했다. 한 밴드 멤버는 "코로나로 인해서 오랫동안 공연을 하지 못했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마이너스를 메우고 있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김경호는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며 "꼭 꿈을 이루길 바라겠다"라고 응원했다. 김태원은 "여러분, 부활하십시오"라고 말했다.

박완규, 김경호, 김태원의 공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파워풀한 무대로 시원한 록 감성을 내뿜었다. 이어 차은우는 "록이 다시 한 번 일어나고 부흥할 수 있도록, 록이 끝난 게 아니다, 네버엔딩이라는 마음으로 노래를 불러보겠다"라며 김동현과 함께 '네버 엔딩 스토리'를 불렀다.

양세형은 박완규와 'It's my life'의 록 스피릿 무대를 완성했다. 또 이승기와 김경호의 감동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승기는 "김경호 선배님의 음악을 들으면서 위로를 받았다. 많은 분들이 요즘 답답하고 힘드실 것 같은데 우리의 무대를 보면서 잠시나마 행복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사랑했지만'을 열창했고, 애틋한 선후배 우정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