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X이용진 출연
아바타 소개팅
유재석 "아내와 싸우기도"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아내 나경은에 대한 배려심을 은연 중에 표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성시경, 이용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두 사람은 '총각닷컴'과 '(주)유부' 회사의 대표라는 설정으로, 전소민·송지효와 아바타 소개팅을 진행했다.

성시경은 멤버들이 시키는 대로 말과 행동을 시작했다. 성시경은 식전빵을 손을 대지 않고 입으로 먹고 농담을 던졌다. 이용진은 유재석이 시키지 않은 말들을 하며 천연덕스럽게 행동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이용진의 아내 이름을 기억하고 있다며, 이름을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자신의 아내 나경은과 지석진 아내의 이름, 그리고 김종국과 'X맨' 커플이었던 윤은혜를 언급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송지효는 "결혼이 목적이고 싶지는 않다"라며 자신의 결혼관을 전했다. 이어 "나는 미안함을 아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진지하게 말했고, 이용진은 '미안 미안해' 노래를 불러 분위기를 깼다.

아바타 소개팅이 끝나고, 전소민과 송지효가 객관적으로 더 호감이 갔던 사람에게 투표를 했다. 전소민은 "이용진 오빠가 원래 재미있는 사람인 줄은 알았는데 성시경 오빠가 이렇게 재미있는 사람인 줄 몰랐다"라며 성시경에게 한 표를 줬다. 송지효 또한 자신의 눈을 마주친 성시경에게 표를 줬다.

이어 성시경이 과거에 했던 '마녀사냥'을 패러디한 '레드라이트를 켜줘' 코너가 진행됐다. 성시경은 강제 주말 데이트 연애 사연을 읽었고, 멤버들은 "숨이 막힌다", "산소호흡기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데이트를 하다가 한 번 코피를 쏟고 쓰러져보면 어떨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송지효는 "횟수보다는 표현의 문제다"라며 여성의 입장을 대변했다.

유재석은 "나도 싸운다. 아내는 더운데, 나는 추운 상황이라면 내가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간다. 집의 주인은 나경은 씨다"라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최종 승리는 유재석, 이용진이 속해있는 (주)유부팀이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