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에게 바보가'
"첫 공개 자기 결혼식"
이용진 축가 사연은?
'컴백홈' / 사진 = KBS 영상 캡처
'컴백홈' / 사진 = KBS 영상 캡처


'컴백홈' 유재석이 '바보에게 바보가'에 얽힌 사연을 털어놨다.

22일 밤 방송된 KBS 2TV '컴백홈'에는 웨딩 보이즈를 맞이하는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바보에게 바보가' 노래에 맞춰 꽃잎을 뿌리며 화려하게 등장했다. 유재석은 자신의 결혼식 축가였던 '바보에게 바보가'를 언급하며 "이 노래의 첫 론칭을 박명수 형 결혼식에서 스스로 했다. 그래서 빈축을 샀다. 본인 결혼식에 이용한다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용진은 노을의 '청혼' 노래에 맞춰 등장했다. 유재석은 "노을이 했으면 정말 좋았겠는데, 조세호, 남창희, 유병재, 양세형이 노래를 부르지 않았냐"라고 전했다.

이용진은 "그 영상 조회수가 천 만이 넘었더라"라며 높은 화제성을 전했다. 유재석은 "결혼식 사회할 때 가장 싫어하는 이벤트가 있다. '이 결혼 반대하는 분?' 이런 거다. 최악이다"라며 이용진의 결혼식에서 있었던 일화를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