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이솔이, 임송 카페 방문
30kg 감량한 이유에 화들짝
팬 사인회부터 거액 용돈까지 지원사격
'동상이몽2' 박성광/ 사진=SBS 제공
'동상이몽2' 박성광/ 사진=SBS 제공


개그맨 박성광과 전 매니저 임송의 깜짝 재회가 이뤄진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박성광, 이솔이 부부와 임송의 만남이 펼쳐진다.

최근 박성광, 이솔이 부부는 매니저 일을 그만둔 뒤 고향에서 새 출발을 한 임송을 만나기 위해 경남 창원을 찾았다. 임송은 과거 박성광과 함께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병아리 매니저’로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오랜만에 얼굴을 비춘 임송은 예전보다 몰라보게 살이 빠진 모습으로 박성광, 이솔이 부부를 놀라게 했다. 심지어 임송은 무려 30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는 살이 많이 빠지게 된 특별한 이유 또한 공개될 예정이라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또한 임송은 매니저 일을 그만둔 뒤 근황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이직한 회사에서는 6개월간 월급을 못 받았으며, 야심차게 시작한 카페는 장사가 잘되지 않아 빚까지 생겼다는 것. 임송의 충격적인 근황 고백에 박성광, 이솔이 부부는 물론 지켜보던 MC들마저도 “힘들었겠다”, “마음을 추슬러야 한다”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박성광, 이솔이 부부는 임송의 ‘일일 매니저’로 변신해 카페 살리기에 나섰다. 특히 ‘의리남’ 박성광은 임송에게 거액의 용돈을 건네는가 하면 ‘영업의 신’ 이솔이는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열혈 홍보를 벌였다. 이들은 박성광의 ‘팬 사인회’를 개최하며 입소문을 기대했지만 썰렁한 인파에 MC들마저 “조마조마하다”, “안 오면 망신이다”며 초조해했다. 과연 박성광, 이솔이 부부의 의기투합 카페 살리기는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너는 내 운명‘은 오는 24일 오후 10시 1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