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늘 개그맨이라 소개"
"출입국카드 직업란에도 꼭 적어"
이용진 "개그맨 없어지면 '위트가이'"
'컴백홈' 8회 예고/ 사진=KBS2 제공
'컴백홈' 8회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컴백홈’ 유재석이 ‘개그맨’이라는 직업에 대한 속내를 밝힌다.

오늘(22일) 방송되는 ‘컴백홈’ 8회에는 여덟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하이라이트 윤두준, 손동운과 제국의 아이들 광희가 출연해 2세대 아이돌의 초심을 돌아볼 수 있는 청담동 숙소에 돌아갈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유재석과 이용진은 개그맨의 미래를 걱정하는 모습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개그맨이라는 직업군이 사라질 것 같다고 예상한 것. 이에 이용진은 “개그맨이 없어지면 그때는 직업을 소개 할 때 ‘스마일맨’ 혹은 ‘위트가이’라고 해야겠다”고 말해 웃음과 먹먹함을 동시에 자아냈다.

유재석은 “사람들이 나를 MC, 방송인 등 많은 직업으로 부르지만 스스로는 늘 ‘개그맨’이라고 소개한다”며 굳건한 정체성을 드러냈다. 이어 “비행기 탈 때 출입국 카드 직업란에도 꼭 ‘개그맨’이라고 적는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광희와 동운은 반전의 출입국 카드 작성법을 공개했다. 광희는 “저는 직업란에 ‘휴먼(human)’이라고 쓴다”며 ‘종이인형’이라는 별명을 반박했다. 동운은 “전 스튜던트(student)라고 쓴다”면서 ‘평생 배우는 자세로 인생을 살겠다’는 의지를 들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컴백홈’ 8회는 오늘(22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