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 소속 배우 대거 출연
구호에 단체복까지 '열정 활활'
안소희, 몸풀기 게임 우승
'출장 십오야' BH편/ 사진='채널십오야' 캡처
'출장 십오야' BH편/ 사진='채널십오야' 캡처


BH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들이 tvN '출장 십오야'를 통해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출장 십오야'에선 배우 박해수, 한지민, 김고은, 한효주, 추자현, 안소희, 이진욱가 출연해 나영석 PD를 만났다. 레드카펫을 방불케하는 명품 배우들의 등장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 PD는 "소속사에 배우들이 되게 많은데 어떤 기준으로 출연하게 됐냐"고 물었고, 한지민은 "사실 (배우들이) 더 있는데 바쁘다"며 "저희도 바쁘지만 어렵게 맞췄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 PD는 BH엔터로 오게 된 이유에 대해 "원래는 BTS편을 끝으로 마무리하려 했다. 그런데 유희열 씨한테 전화가 와서 출장건을 잡았다고 하더라. 우리 프로그램 다 끝났다고 했더니 'BH인데?'라고 해서 이번까지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희열 씨가 한지민 씨가 다리를 놔줬다고 하는데 평소에도 한지민 씨와 친하다고 하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에 한지민은 "토이의 팬인데 유희열 씨가 저희 회사에 오셨다. 다이렉트로 대표님을 만나서 성사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자 추자현은 "우리가 들은 거랑 다르다. 제가 대표님한테 듣기로는 유희열 선배와 친분이 있어서 한지민 씨가 추진을 했다고 들었다. 그래서 한효주와 김고은이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한효주와 김고은은 "저희도 언니들이 한다고 해서 했다"고 털어놨다. 이진욱은 "저는 그냥 팀장님이 하면 된다고 해서"라고 말했고, 박해수는 "대선배인 추자현 누나가 그냥 오면 된다고 했다"고 설명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나PD는 "이진욱과 박해수에게서 자아가 느껴지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장 십오야' BH편/ 사진='채널십오야' 캡처
'출장 십오야' BH편/ 사진='채널십오야' 캡처
이날 BH 배우들과 임직원은 '출장 십오야'에 대한 성의를 보이기 위해 단체복을 맞췄다. 나 PD와 신효정 PD의 티셔츠까지 만들었다며 환복을 하고 오자고 했다. 가장 먼저 환복을 마친 이진욱과 박해수는 여배우들이 없는 틈을 타 입담을 뽐내 웃음을 안겼다. 이후 다함께 돌아온 배우들은 특별한 구호도 있다고 밝혔다. 신문물에 밝은 젊은 피 안소희가 아이디어를 냈다며 "BH 나이스"를 외친 후 민망함에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이내 "자신 있다. 괜찮다"며 박수를 쳤고, 나 PD는 "대단했다"는 무덤덤 반응으로 웃음을 안겼다.

배우들은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캠핑 의자를 걸고 딸기 게임에 도전했다. 죽기 전 먹고 싶은 음식을 저마다 말한 가운데 드디어 게임이 시작됐다. 자기소개 후 박해수가 언급한 '닭갈비 속 넓적 당면'을 외치던 이진욱은 박자를 놓치고 말았다. 선처 호소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얻었지만 또다시 '닭갈비 속 넓적 당면'을 외치다가 탈락했다. 이에 박해수는 "너무 미안하다. 그런제 진짜 닭갈비 속 넓적 당면을 좋아한다"고 외쳤고 말했다.

결국 '집밥'이라는 가장 짧은 별명을 가진 안소희가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까지 올랐던 한효주는 "게임을 할 일이 없으니까 기대를 하고 왔다"며 아쉬워했다. 이에 나영석 PD는 "아직 시작도 안 했다. 몸풀기였다"며 다음회를 예고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