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전현무♥이혜성 커플에게 소개한 찐 맛집 공개
눈앞에서 펼쳐지는 부라타치즈 매직 '감탄'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편스토랑’에서 이영자가 전현무♥이혜성 커플도 반한 찐 맛집을 소개한다.

21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우유’를 주제로 한 26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자타공인 ‘편스토랑’ 먹티스트 이영자는 실제로 자신이 홀딱 반해, 전현무♥이혜성 커플에게까지 소개한 찐 맛집을 방문 극강의 치즈 맛을 경험한다.

이영자는 수제 부라타치즈로 유명한 치즈 장인의 맛집을 찾는다. 이영자는 “올 때마다 자리가 없어서 포장해 갔다”고 설명한다. 자신이 반했기 때문에 평소 절친한 전현무에게도 소개했다고. 알고 보니 이영자에게 소개를 받은 후 전현무가 연인인 이혜성과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고. 이곳은 연예계 대표 미식가 황신혜 등의 단골집으로도 유명한 곳이라고 한다.

이영자가 이곳을 찾은 이유는 우유로 직접 만드는 수제 치즈의 진수를 맛보기 위해서다. ‘맛.잘.알’ 스타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치즈 메뉴가 과연 무엇일지 ‘편스토랑’ 식구들의 기대감이 높아진 가운데, 보고도 안 믿기는 대왕 부라타 치즈가 등장했다고.

이영자는 눈앞에서 완성되는 대왕 부라타 치즈를 눈으로 한 번 맛보고, 입으로 맛보며 그야말로 먹티스트다운 역대급 매직 먹방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이날 이영자가 먹은 치즈에 사용된 우유의 양은 무려 4L에 달했다고. 급기야 이영자는 “세계 3대 테너가 함께 공연하는 느낌”이라며 기가 막힌 맛 표현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그 맛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이 더욱 높아진다.

이곳에서도 이영자의 플렉스는 계속됐다는 전언. 먹티스트 이영자와 ‘맛.잘.알’ 스타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치즈 장인의 수제 치즈와 이영자의 플렉스는 21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