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는 오늘도 뚠뚠' 노홍철·딘딘, 제작진 초강수에 프로그램 하차 위기


개그맨 노홍철과 가수 딘딘이 '개미는 오늘도 뚠뚠' 하차 위기에 놓였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오늘(21일) 낮 12시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개미는 오늘도 뚠뚠' 챕터4 첫 회에서 새로운 주제 '보복 소비'에 대해 집중 탐구는 물론 새롭게 적용되는 파격적인 서바이벌 룰을 공개하며 한층 업그레이드 된 재미를 전달한다. 특히, 개인 투자 수익률 1200%라고 공개했던 개그맨 장동민이 고정 멤버로 참여해 더욱 생생한 날 것의 웃음을 선사 할 예정.

이 날 제작진은 지난 챕터3까지 아쉬움을 자아냈던 노홍철, 딘딘 등 개미 출연자들의 투자 수익률 개선을 위해, '서바이벌 룰'이라는 특단의 조치를 도입한다고 밝혀 더욱 살벌 해질 투자 경쟁을 예고한다.

수익률 마이너스를 기록하면 바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새로운 룰 도입에 출연자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며 혼비백산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 예정. 지금까지 한 번도 마이너스 수익률을 낸 적이 없는 김종민, 미주와 개인 투자로 1200% 수익률을 냈다는 장동민과 달리, 노홍철과 딘딘은 마이너스 수익률을 낸 경험이 있어 더더욱 새롭게 적용되는 룰을 부담스러워는 모습이 펼쳐진다. 특히 딘딘은 "그럼 모든 출연자가 마이너스 수익률이 되면 프로그램이 사라지는 것이냐"며 경악을 금치 못한 반응을 보인다고.

반면, 김종민은 "포트폴리오를 잘 짜야겠다"는 예상 외의 의욕 넘치는 멘트로 챕터3 우승자다운 면모를 보인다고. 여기 이어지는 노홍철의 엉뚱한 상상력에 장동민은 "너는 아예 플러스 수익률을 낼 생각이 없구나"라고 말해 과연 마이너스 수익률이 나면 프로그램 하차를 하게 된다는 초강수를 둔 제작진에게 노홍철이 어떻게 맞대응을 할지 기대를 모은다.

노홍철은 개미 군단만 서바이벌 룰을 적용 받을 수 없다는 논리로 멘토 김프로, 슈카를 서바이벌 룰에 끌어 들여 과연 '개미는 오늘도 뚠뚠' 챕터4가 어떻게 흘러갈지 주목되고 있다.

챕터4에 새롭게 고정 멤버로 합류한 장동민의 활약도 두드러진다. 개인 투자 수익률 1200%를 달성했다는 소식을 전해 개미 군단들을 놀라게 한 장동민은 전 날 뉴스와 당일 거래량을 보고 투자해 8개월만에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밝혀 개미 군단 뿐만 아니라 멘토들까지 당황하게 한다.

장동민은 수익률 100%를 내지 못하면 사비로 2천만원을 기부하겠다는 호기로운 공약을 내놓은 가운데, 멘토 김프로가 이에 맞서 수익률 30%만 내도 장동민의 소원을 들어주겠다고 폭탄 선언을 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새롭게 합류한 개미 장동민이 호언장담한 것처럼 높은 수익률을 낼 수 있을지, 장동민과 김프로 중 누구의 공약이 실현 될지를 지켜보는 것도 챕터4의 새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개미는 오늘도 뚠뚠'은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핫하게 떠오른 주식 투자를 현명하게 할 수 있도록 A부터 Z까지 짚어주는 본격 실전 주식 투자쇼로, 주식과 예능의 신선한 조합으로 유쾌한 웃음 속 건강한 주식 투자를 위한 유익한 정보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매주 금요일 낮 12시 카카오TV 공개.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