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6 팬들 초대한 대면 디너쇼 개최
"기분 묘해, 정체성 찾은 느낌"
/사진 =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사진 = '뽕숭아학당' 방송화면


톱6가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에 울컥하며 행복감을 감추지 못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은 장민호, 영탁, 임영웅, 김희재, 이찬원, 정동원 등 톱6가 팬들을 초대해 디너쇼를 열었다.

이날 멤버들은 사전 응모를 거쳐 선정된 각자의 팬팀을 초대해 그들을 직접 만났다. 팬들을 만날 준비를 마친 임영웅은 "기분이 묘하다. 나의 정체성을 찾은 느낌?"이라고 설레는 마음을 나타냈다.

특별히, 이연복 셰프가 이날 디너쇼의 요리를 위해 나섰고, 톱6는 함께 음식을 만들며 팬들 맞을 준비를 했다.

자리는 가득 찼고, 멤버들을 직접 보는 팬들은 감동했다. 톱6이 무대에 오르자 팬들을 환호를 터트렸고, 톱6 역시 만감이 교차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영탁은 "바로 앞에서 보고 계시는 모습 보니까 사실 감정을 추스르기 힘들었다"고 말했고, 임영웅은 "팬 여러분들을 직접 대면하고 표정 하나하나를 볼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단체무대 '날 보러와요'에 이어 개인 첫 순서는 영탁이었다. 영탁은 '누나가 딱이야'를 부르며 흥을 분출했다. 톱6는 영탁의 무대를 보며 역시 새로운 감회를 나타냈다. 장민호는 "영탁이 신났다"고 했고, 임영웅 역시 "너무 좋다"며 무대에 대한 갈증을 나타냈다.

영탁에 이어 김희재의 순서. 김희재는 '옆집 오빠'와 '따라따라와' 무대를 보여주며 팬들을 만났다. 장민호는 "일년 넘게 우리가 행사 말고는 노래를 한 적이 없잖아"고 했고, 임영웅은 "이제야 정체성을 찾은거 같다. 노래를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대기실로 돌아온 김희재는 "기분이 되게 새롭다. 느낌이 이상했다. 평소에 하던 공연이랑 또 다른 느낌이야"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희재에 이어 임영웅이 무대에 올라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를 불렀다. 임영웅은 팬들과 눈을 맞추며 무대를 소화했다. 팬들은 울컥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