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아들 허웅
"동생에게 안 지려고"
근육 강화 운동
'업글인간' / 사진 = tvN 영상 캡처
'업글인간' / 사진 = tvN 영상 캡처


'업글인간' 허웅이 피지컬 업그레이드에 도전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tvN '업글인간'에는 허재 감독의 첫째 아들 허웅의 업그레이드 도전기가 그려졌다.

허웅은 "다른 농구 선수들에 비해 피지컬을 업그레이드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며 근육 강화 운동을 시작했다.

허웅이 운동하고 있을 때, 동생 허훈이 찾아와 함께 운동을 했다. 허재는 "큰아들이 동생에게 안 지려고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허훈은 형 허웅보다 더 강한 힘과 많은 근육량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허웅은 "옆에서 자꾸 비교가 되니까 짜증이 나더라"라고 말했다. 동생 허훈은 "무게 차이가 확신히 난다"라며 형을 자극했다.

허웅은 동생 허훈에 대해 "농구 선수 중에 톱급일 거다. 애초에 이길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다. 그래도 조만간에 따라가겠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