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촬영
설인아 울렸다?
'스토브리그' 출연소감
'컬투쇼' 하도권 / 사진 = SBS 영상 캡처
'컬투쇼' 하도권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배우 하도권이 '컬투쇼'에서 남다른 재치를 뽐냈다.

하도권은 2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도권은 "목소리가 좋다"는 DJ들의 칭찬에 "그렇지 않습니다"라며 우스꽝스러운 목소리로 너스레 떨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앞서 '정글의 법칙' 촬영에 다녀왔던 그는 "통영에 있는 섬인데 무인도라고 하기엔 한 노부부가 사신다. 멋진 섬을 갔다 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DJ 김태균과 신봉선이 "설인아가 울고 있더라"라며 예고편을 언급하자 "척박한 곳에서 지내다 보니까 갈등이 생기더라"면서도 말을 아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자 DJ들은 "하도권 씨가 울린 것 같다"고 덧붙였고, 이를 듣던 하도권은 "저도 참다 참다가"라고 장난스럽게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굉장히 힘들고 리얼하다고 생각했다. 고생했지만 팀워크라는 좋은 경험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함께 출연한 전진에 대해서는 "('정글의 법칙' 첫) 녹화 전날 봤다. 저한테는 TV로 보던 스타인데 동네 동생처럼 먼저 형이라고 불러주고 편안하게 대해줘서 촬영이 기대가 됐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그의 대표작인 '스토브리그'에 대해 "(캐스팅 전까지는) 야구를 전혀 몰랐다. 캐스팅 되고 나서 촬영 전까지 레슨을 받았다. 이후에는 야구가 너무 좋아서 사회인 야구팀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스토브리그2'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팬의 입장에서 기다리고 있다"며 답하기도 했다.

과거 뮤지컬 무대에 섰던 하도권은 "성악은 외국어로 하다 보니 정서를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어 뮤지컬로 전향했고, 이후에는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어 매체 연기로 전향하게 됐다"며 "무대는 또 돌아가고 싶은 고향 같은 곳이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엄청난 노래 실력을 뽐냈던 그는 "주변에서 꽤 많은 분들에게 연락이 왔다. 즐거웠던 경험이다"라며 당시 불렀던 '눈물이 흐른다'를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하도권은 재치 있는 입담과 리액션 그리고 수준급의 노래로 60분을 가득 채우며 청취자들에게 귀호강을 선사했다.

한편, 하도권은 오는 22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in 펜트아일랜드: 욕망의 섬'에 출연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