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와 함께 출연
"친해지면 수다스러워"
연기 위해 승마→폴댄스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예지원이 낯 가리는 성격이라고 고백했다.

19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승우, 예지원, 김완선, 브라이언이 출연했다.

예지원은 소속사 대표인 김승우와 함께 등장했다. 김승우는 "'라디오스타'에 첫 출연하는 거다"라며 예지원을 챙겼다.

예지원은 "친해지면 수다스러운데 아니면 낯도 가리고, 성격이 청순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우는 "상당히 청순하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예지원은 "내 얘기를 하고 시선이 집중되면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또, 팔방미인 매력에 "연기 덕분에 작품 안에서 숙제가 많았다. 취미가 늘었다. 승마도 했고 무용, 피아노, 기타, 태권도, 폴댄스, 한지 공예 등을 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