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걸스데이 유라./ 사진=tvN 방송화면
'온앤오프' 걸스데이 유라./ 사진=tvN 방송화면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유라가 학창시절 얼짱 출신임이 밝혀졌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는 유라와 그의 절친들이 등장했다.

이날 유라와 울산 예고 동창인 윤희 씨는 "처음 유라를 봤을 때 진짜 예뻐서 너 '예쁘다'라고 했었다. 그런데 반응이 '흥!', 약간 이런식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유라는 "에이 그건 오바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친구도 "유라가 중학교 때 전학 왔는데 '우리 반에 진짜 예쁜 애 왔다'라고 소문이 났다. 우리 반에 애들이 몰려왔고, 복도에 붙어서 다 쳐다 봤다"라고 전했다. 이어 친구는 "예뻐서 쳐다보는데 그런 거에 습관이 되어 있었나보다. 감흥이 없더라"라며 유라를 놀렸다. 그러자 유라는 "누가 보면 공주병인줄 알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라는 "예전에 한 온라인 사이트에서 일일 얼짱으로 뽑혀서 하루 동안 메인에 제 사진이 떴다. 그때 여러 소속사에서 연락이 왔다"라고 연예계 데뷔 비화를 털어놨다.

친구들은 "공주병이 아니라 알고보니 참 털털한 애였다"고 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