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 캡처
사진=KBS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 방송 캡처


박명수가 5·18민주화운동의 뜻을 기렸다.

1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서 DJ 박명수는 5·18민주화운동의 희생자들과 유공자들에 대한 존경과 추모의 뜻을 전했다.

박명수는 게스트 김태진과 대화를 나누던 중 "5월 18일 오늘이 어떤 날인지 여러분 잘 알고 계시지 않나. 그 분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민주화된 사회에서 살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제41주년을 맞은 5·18민주화운동을 되새겼다.

박명수는 "인생도 얼마 안 남은 것 같은데 사과 한 번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 너무한 것 같다. 마음이 안 좋다. 이제는 머리 숙이고 사과했으면 한다. 화를 억누를 수 없다"며 많은 시민을 희생시킨 가해자를 겨냥한 듯 따끔한 일침을 놓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