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지 데이즈' 라이브토크
장도연 "이상형? 부질 없다"
"코드쿤스트도 원숭이상"
'체인지 데이즈' 장도연/ 사진=카카오TV 제공
'체인지 데이즈' 장도연/ 사진=카카오TV 제공


방송인 장도연이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18일 열린 '체인지 데이즈' 라이브토크에서다.

이날 행사에는 MC 장도연, 양세찬, 코드 쿤스트, 허영지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체인지 데이즈'는 장기간의 연애, 일, 성격과 성향, 연애 방식의 차이 등 저마다의 이유로 설렘을 잃은 2030 커플들이 '새로운 시작'의 가능성을 찾아나서는 커플 리셋 프로젝트다. 세 쌍의 커플들이 일주일 간의 여행을 통해 각자가 원하는 행복한 연애의 형태를 고민하고 '나를 위한' 진정한 해피엔딩을 찾아가는 모습을 그린다.

이날 네 MC는 예비 시청자들과 댓글을 통해 연애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 누리꾼이 이상형을 묻자 코드 쿤스트는 "외모는 서구적인 느낌보다는 동양적인 걸 좋아한다"며 "자신을 너무 사랑해서 자기개발하는데 시간을 쓰느라 바쁜 사람이 좋다. 그 시간을 자신의 능력 발전을 위해 쓰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예의 바른 사람이 좋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양세찬은 "연예인으로 따지면 누구냐"고 물었고, 장도연은 "부질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원숭이상이 좋다. 코드쿤스트도 원숭이상"이라고 했다.

양세찬은 "배우 이하늬 씨가 이상형에 가깝다"며 "이미 여러 번 말했다"고 설명했다. 허영지는 "일할 때 멋진 사람"이라며 "자기 일에 프라이드가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밝혔다.

'체인지 데이즈'는 18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