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지 데이즈' 라이브토크
장도연 "주변에 있을 법한 이야기"
양세찬 "설정 과한 것 같았지만 공감돼"
'체인지 데이즈' 양세찬(왼쪽부터), 코드쿤스트, 허영지, 장도연/ 사진=카카오TV 제공
'체인지 데이즈' 양세찬(왼쪽부터), 코드쿤스트, 허영지, 장도연/ 사진=카카오TV 제공


서로 다른 이유로 이별을 고민하는 실제 커플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제주도에서 다른 이성과 짧은 만남을 갖기도 한다. 파격적인 콘셉트에 MC들도 놀랐지만 첫 녹화부터 공감되는 이야기에 안심했다고 한다. 카카오TV 새 예능 프로그램 '체인지 데이즈' 이야기다.

18일 '체인지 데이즈' 라이브토크가 펼쳐졌다. 이날 행사에는 MC 장도연, 양세찬, 코드 쿤스트, 허영지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체인지 데이즈'는 장기간의 연애, 일, 성격과 성향, 연애 방식의 차이 등 저마다의 이유로 설렘을 잃은 2030 커플들이 '새로운 시작'의 가능성을 찾아나서는 커플 리셋 프로젝트다. 세 쌍의 커플들이 일주일 간의 여행을 통해 각자가 원하는 행복한 연애의 형태를 고민하고 '나를 위한' 진정한 해피엔딩을 찾아가는 모습을 그린다.

이날 네 MC는 세 가지 키워드를 통해 '체인지 데이즈'를 소개했다. 첫 번째 키워드인 '제주도'에 대해 장도연은 "낭만 가득한 봄의 제주에서 다시금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는 게 관전포인트"라고 설명했다. 허영지는 "연인 사이가 소원해졌을 때 새로운 자극을 주는 것도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체인지 데이즈' 장도연/ 사진=카카오TV 제공
'체인지 데이즈' 장도연/ 사진=카카오TV 제공
두 번째 키워드는 '현실 연애'. 양세찬은 "다른 연애프로그램과는 가장 큰 차별점"이라며 "다양한 이유로 이별을 고민하는 공통점이 있는 실제 커플들이 있다"고 귀띔했다.

장도연은 "한번 쯤은 경험해봤거나 주위에 있을 만한 커플들이 등장한다"고 덧붙였다. 허영지는 "드라마를 볼 때도 과몰입하며 보게 되지 않나. 나도 저랬다고 할만한 상황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코드쿤스트는 "출연자분들이 거침 없이 자신의 속내를 드러냈다"며 "보면서 공감되고 빠져들었다"고 했다.

양세찬은 "미리 VCR을 봤는데 내 얘기처럼 몰입하게 됐다"며 "특히 사내 커플을 집중해서 보게 됐다"고 말했다. 허영지는 10년 연애한 커플을 꼽으며 "서로 너무 편해서 나올 수 있는 상황에 몰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코드쿤스트는 '음악적 영감을 준 커플이 있었냐'는 질문에 "사내 커플을 보면서 복잡하지만 강렬한 음악이 떠올랐다"고 답했다.

양세찬은 "흔히 있을 것 같은 진짜 연애 이야기라서 현실적인 문제로 고민하신 분들은 모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장도연은 "실제 연애상담을 해주는 것 같고 지나가다 만나기라도 하면 인사할 것 같다"며 "그만큼 과몰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체인지 데이즈' 양세찬/ 사진=카카오TV 제공
'체인지 데이즈' 양세찬/ 사진=카카오TV 제공
세 번째 키워드 '체인지'에 대해 장도연은 "이야기가 참 많았다"고 말했다. 양세찬은 "세 커플이 제주도로 떠나서 한 숙소에 머무는데 연인들끼리도 만나고 세 커플이 모두 다같이 시간을 보내기도 하고 연인을 바꿔서 나누는 이야기도 있고 다양하다"고 했다.

장도연은 "다양한 상황을 겪으면서 현재 연애에 대한 해답을 찾는 과정이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코드쿤스트는 "거칠고 자극적일 것이라 생각하시지만 엄청 슬프고 가슴이 움직이는 내용이 많았다"며 "2021년 들어서 가장 슬펐다"고 귀띔했다.

장도연은 또 "처음에 우리도 프로그램에 대해 들었을 때 놀랐다"며 "보다 보면 코드쿤스트말처럼 묘한 감정선이 있다. 그동안의 연애를 돌아보는 모습이 슬프기도 하고 공감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양세찬은 "연애하면서 고치고 싶은 것들이 있지 않냐"며 "새로고침이 필요한 단계에 놓인 연인들을 진솔하게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장도연은 "헤어짐을 고민하고 있지만 새로운 사람을 만나겠다는 것은 아니다. 현재 상태를 되돌아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네 MC는 첫 녹화를 회상했다. 장도연은 "설정 자체가 파격적이지 않나. 감독님이 마스크 안에 어떤 모습을 갖고 있을지 궁금했다"며 "보면서 애잔함도 생기고 공감도 있고 감정변화가 있었다"고 돌아봤다. 양세찬은 "네 명을 섭외한 것 자체가 신기했다. 우리의 조합이 어떤 프로그램이길래 맞을지 궁금했다"고 말했다.

코드쿤스트는 "첫 녹화 오는 날 생각했던 것과 달리 오히려 나를 돌아보게 됐다"고 했다. 허영지는 "장도연, 양세찬은 워낙 잘 알고 있었지만 코드쿤스트가 명언을 많이 하고 현실적인 조언을 많이 해서 놀랐다. 코쿤의 명언을 생각하며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체인지 데이즈' 양세찬(왼쪽), 장도연/ 사진=카카오TV 제공
'체인지 데이즈' 양세찬(왼쪽), 장도연/ 사진=카카오TV 제공
'체인지 데이즈' 관전포인트에 대해 코드쿤스트는 "1초도 빼놓지 않고 긴장감이 계속 유지된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우리 넷이 마이크를 빼고 나서도 커플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 했다"며 "보통은 끝나고 집에 가기 바쁜데 너무 아쉬웠다"고 설명했다. 허영지도 "제작진한테 우리가 나머지 보고 갈테니 먼저 퇴근하라고 한다. 절대 이야기를 안 해준다"고 했다.

'프로그램 콘셉트가 부담스럽지 않냐'는 질문에 코드 쿤스트는 "와서 들었다"며 "이미 하기로 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며 웃었다. 양세찬은 "체인지 데이트를 한다고 했을 때 너무 과한 것 아니냐고 했는데 막상 보고 나서는 그런 생각이 없어졌다"고 밝혔다.

허영지는 "많이 놀랐다"며 "첫 녹화에 임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표현할 수 있는 게 많았다. 시청자 분들이 새로운 감정을 느끼실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장도연은 "회사에서 '하트시그널' 같은 것이라고 했는데 콘셉트를 듣고 사기 당한 것 같았다"면서도 "인생, 연애에 희로애락이 다 있다. 너무 감사한 게 출연자들이 용기 내서 프로그램에 같이 해주셨기 때문에 공감하는 게 내 몫이라고 생각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드쿤스트도 "보통 용기로 나올 수 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양세찬은 "다 나올 때까지 기다리다가 몰아보지 말고 한 회씩 봐야 더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코드 쿤스트는 "가족과 함께 봐도 괜찮다"면서 "연인끼리 보는 걸 강력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장도연은 "엄마의 연애 이야기도 들어보고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체인지 데이즈'는 18일 오후 5시 처음 공개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