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라디오스타' 출연
시나리오 작업 중 김남주 오해를 산 이유는?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배우 김승우가 웹드라마의 연출가로 변신한 근황을 공개한다. 예술혼을 활활 불태우고 있다는 김승우는 시나리오 작업 중 아내 김남주의 오해를 산 이유를 고백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다재다능한 능력에 예술적 감각까지 장착한 만능캐 아티스트 4인 김승우, 예지원, 김완선, 브라이언과 함께하는 ‘아트다! 아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승우는 연예계 대표 ‘잡 컬렉터’다. 본업인 배우 활동 외에도 예능 및 시사 프로그램의 MC로 활약했고, 배우 소속사를 운영 중인 CEO이기도 하다.

최근 예술혼을 활활 불태우고 있다는 김승우는 “지난해 단편 영화를 묶은 옴니버스 영화를 선보였다. 지금은 ‘연애 시발.(점)’이라는 웹드라마 공개를 앞두고 있다”고 영화감독과 드라마 연출가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연출가로 변신한 김승우는 시나리오 작업 중 아내 김남주의 오해를 샀던 일화를 공개한다. 멜로 영화 대본을 보고 영감이 떠올라 가사를 써봤는데 “아내가 그 글을 보고 오해했더라”고 밝힌 것. 과연 부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프로 예능인이기도 한 김승우는 녹화장에 등장하자마자 ‘라스’ MC 자리를 탐내는 야망을 드러내는가 하면, MC의 고충을 들려줘 ‘라스’ 4MC의 공감을 살 예정이다. 무엇보다 그는 “MC를 하다 보니 부부 사이가 좋아졌다”며 토크쇼 MC의 순기능을 고백한다고 해, 그가 들려줄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소속사 CEO’ 타이틀도 가진 김승우는 깨알 추임새와 리액션을 곁들여 동반 출연한 소속사 식구 예지원을 지원 사격한다. 그러나 예지원의 깨알 폭로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해 이들의 케미를 궁금하게 한다.

여러 작품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한 배우 예지원은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격한다. 특히 소속사 대표인 김승우와 처음으로 토크쇼에 동반 출연하는 터라, 예지원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예지원은 알려진 것보다 더 고단수인 4차원 매력을 자랑해 ‘라스’ MC들을 빠져들게 만드는 활약을 펼친다. 특히 예지원은 소속사 대표인 김승우가 연출한 영화 촬영 중 돌발 상황을 마주해 의견 충돌이 생긴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줘 김승우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는 전언이다.

아내 김남주의 오해를 샀던 김승우의 사연은 오는 19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