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수현 "한 달 만에 5kg 빠져"
김민석 "식비 100만 원 이하로 줄어"
찬혁 "행복 위해 과감하게 투자해보길"
'독립만세' 최종회/ 사진=JTBC 캡처
'독립만세' 최종회/ 사진=JTBC 캡처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의 초보 독리버 5인이 자신들의 성장한 모습을 되돌아봤다.

지난 17일 방송된 '독립만세'에서는 3개월 간의 독립생활을 마무리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마지막 스튜디오 촬영에 임한 출연자들은 "추울 때 시작했는데 화면 나가는걸로 봤을 때는 3개월, 스튜디오까지 합하면 5개월의 대장정이었다"며 각자 소회를 전했다.

독립 후 달라진 점을 묻자 재재는 "술이 더 늘었다"며 "혼자 마시니까 말할 친구가 없다. 빨리 마시게 된다"고 답했다. 수현은 "요리 스킬이 매우 많이 늘었다. 밥은 혼자 먹어도 맛있고, 같이 먹어도 맛있다"며 "혼자 밥을 못 먹었는데 독립하면서 혼자 먹는 밥도 괜찮더라"고 밝혔다. 다이어트를 했냐는 질문엔 "부모님한테 많이 혼나서 한달동안 5kg을 뺐다"고 했다.

찬혁은 "'독립만세' 전까지는 사람들이 나한테 '비긴어게인'에서 수현이 잘 보고 있다고 했는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서 날 되게 잘보고 있다고 하시고 수현이 만나도 내 얘기를 한다고 하더라. 그게 제일 달라진 점"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석은 "전에는 내가 밥값이 100만원 넘게 나왔다. 이제 그 밑으로 계속 나온다"며 "혼자 먹으니 적당히 먹고 술도 줄어서 독립이 최고의 다이어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출연자들은 3개월 전보다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송은이는 셀럽파이브 멤버들을 불러 수맥을 확인했다. 후배들은 송은이의 독립생활을 위해 선물을 건네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민석은 독립하면서 대량 구매한 물건들을 중고 거래 앱에 올렸다. 그는 직접 물건의 사진을 찍고 장문의 글을 덧붙였다. 파격 할인으로 물건 값을 내린 끝에 거래에 성공했다.

1인용 불판 테이블을 구매해 혼자 소고기를 구워먹은 김민석은 "오히려 안 외로우니까 혼밥이 가능한 것 같다. 독립을 하지 않았다면 불편했을 텐데 너무 좋다. 혼술은 외로움이 극대화됐을 때 하는 건 줄 알았는데 딱히 그렇지도 않은 것 같다"고 했다.
'독립만세' 최종회/ 사진=JTBC 캡처
'독립만세' 최종회/ 사진=JTBC 캡처
시리얼과 스프로 끼니를 때우던 찬혁은 선배 이승철에게 배운 된장찌개 만들기에 도전했다. 그는 된장찌개부터 볶음밥, 메추리알 반찬까지 순식간에 만들어 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수현은 다양한 청소기 노즐을 사용해 집안 곳곳을 청소했고, 표백제와 식초를 사용해 배수관과 배수구를 말끔히 닦아내며 집안일을 척척 해냈다.

찬혁은 "한남동을 지나갈 때마다 이 집이 나한테는 한남동 그 자체가 될 것 같다. 내 집이 생기고 내가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조건이 되니까 이찬혁이라는 자아가 훨씬 더 깊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집이 주는 의미를 알게 됐다. 쉼을 많이 준 것 같다"고 했다.

수현은 "일하면서 '무엇을 위해 하는거지' 라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일이 끝나고 나면 내 집에서 내 시간을 온전히 누리게 되니까 그런 생각이 없어졌다"며 웃었고, 김민석은 "어색한 공간이었는데 이제 제 집 같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찬혁은 "내 독립기를 지켜보면서 진짜 행복해 보인다고 생각하셨다면 그 행복을 위해 나의 취향에 대해 과감하게 투자하셨으면 좋겠다"고 조언했고, 재재는 "혼자서 살 수 있는지 잘 생각해보셔야 한다. 좋은 것만 보고 독립을 하시면 안 된다. 엄격하게 검열하고 생각하고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은이는 "독립은 한 살이라도 어릴 때 해야한다고 생각했는데 가득 찬 나이도 괜찮다. 오롯이 내가 내 인생을 책임져보는 경험은 인생에서 꼭 필요한 것 같다. 꿀 같고 금 같은 시간이었다"고 강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