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지식배틀 1위
하하·지석진, 각 7·8위
최고 시청률 7.8%
'런닝맨' /사진= SBS 제공
'런닝맨' /사진= SBS 제공


SBS ‘런닝맨’ 유재석이 반전을 거듭하는 ‘깡깡랜드’ 레이스를 승리로 이끌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런닝맨’은 2049 시청률 평균 4%(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굳건히 지켰고, 평균 시청률은 1부 5.4%, 2부 6.7%를 기록하며 지난주보다 높은 시청률을 나타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8%까지 뛰어올랐다.

이날 방송은 ‘똑똑해야 탈출할 수 있는 깡깡랜드’ 레이스로 꾸며져 멤버들의 ‘낯 뜨거운 지식 배틀’이 이뤄졌다. 감금된 방 안에서 유지원부터 사법고시 수준의 문제 풀기에 도전한 멤버들은 모두가 ‘지식 고통’을 호소하는 가운데 유재석과 김종국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하하, 지석진은 각각 7, 8위로 하위권을 형성했다.

하하는 아들 드림이에게 "진짜 미안하다. 다음 주부터 봐라"며 "아빠는 문과"라고 해명했다. 지석진도 거듭된 오답에 당황했다. 두 사람을 지켜보던 유재석은 "하하는 그렇다쳐도 지석진은 의외"라며 깜짝 놀랐다.
'런닝맨' 똑똑한 유재석, 최종 우승…지석진X하하 벌칙 확정 [종합]
이 중 1~6위 멤버들은 ‘수재 6인’이 되어 둔재 2인을 이용해 방 탕출에 나서야했고, 6시간 안에 탈출구 비밀번호를 찾아내 탈출하면 상금 300만원을 획득할 수 있었다. 이에 수재팀은 비밀번호 찾기에 혈안이 됐지만, 둔재팀 하하와 지석진에게 반전이 있었다. 둔재팀 역시 따로 퀴즈 미션을 몰래 진행하고 있었고, 양 팀은 너나 할 것 없이 ‘비밀번호 전쟁’에 돌입했다.

이 때 유재석은 제작진이 붙여놓은 종이들마다 ‘똑똑해야 탈출 할 수 있는 깡깡랜드’에 밑줄이 쳐져 있는 것을 확인하며 탈출구 앞에서 ‘똑똑 노크’를 했다. 굳게 닫힌 탈출구 문이 열렸고, 축포가 터지며 수재팀의 우승 순간을 알렸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반전의 ‘탈출 방법’이었다.

수재팀의 승리로 결국 하하와 지석진은 벌칙이 확정됐고, 양세찬의 ‘깡깡짤’을 이을 ‘2021 NEW 깡깡짤’ 만들기에 나섰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8%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